최하위팀도 희망은 있다?..최인호, 그랜드슬램 등 멀티 홈런

KBS 입력 2021. 9. 18. 21:4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프로야구 한화의 2년차 유망주 최인호가 만루 홈런 포함 2홈런을 쳐내며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2회, 최인호가 2대 2대 동점 상황에서 큼지막한 타구를 날립니다.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한 점 홈런을 쳐냅니다.

4회엔 만루 기회를 잡았는데요,

이번에도 오른쪽 담장을 넘깁니다.

대전 구장을 들썩이게 하는 데뷔 첫 만루 홈런, 최인호의 날이네요.

최하위 한화지만 내년을 기대하게 하는 유망주들이 쑥쑥 자라고 있네요.

SSG 중견수 최지훈의 환상적인 다이빙 캐치입니다.

말 그대로 안타를 지워버리는 호수비였습니다.

KBS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