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전혜빈, 김경남 아이 가졌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1. 9. 18. 20: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KBS2 방송 캡처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이 임신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전혜빈이 임신해 기뻐하는 김경남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봉자(이보희)에게 이광식(전혜빈)과 한예슬(김경남)이 있었던 이야기를 전해 들은 이광남(홍은희)은 “안 되겠네. 한 서방 불러서 한 소리 해야지”라고 말했다. 그 말에 이광태(고원희)는 “허 서방도 불러. 요새 영어 좀 가르친다고 개무시해”라고 폭로했다.

이에 이광남은 “이것들이 말이야. 오늘 서방들 죽어봐. 감히 내 동생들을 건드려?”라며 한예슬과 허기진(설정환)을 불러들였다.

울상 지은 두 사람은 배변호(최대철)를 찾아갔다. 배변호는 “나라고 방법이 있나. 털면 털려야지. 나도 옛날에 여러 번 당했잖아. 막내 처제 11단이지 작은 처제 말발 좋지. 둘이 쌍으로 덤비면 진짜 무섭다니까. 어릴 때부터 유명했다잖아 광자매 드세기로”라고 털어놨다.

배변호는 “난 있지. 우리 복뎅이 딸 많은 집에 장가 안 보낼 거야”라고 각오했다. 답답해하던 허기진은 반격하자고 제안했다.

KBS2 방송 캡처


광자매와 모인 배변호는 이광남에게 “앞으로 한 사람씩 불러내지 말라고. 쪽수로 밀어붙이지 말라고. 일 대 일도 질 판인데 셋이 한꺼번에 불쌍하지도 않냐”라고 소심하게 항의했다.

한예슬과 허기진의 편을 들던 배변호는 두 사람이 바로 숙이고 들어가자 난감해했다. 그 모습에 이광남은 “그동안 나한테 불만이 많았구나? 어머니랑 나랑 복뎅이랑 한 편먹고 왕따 시켜줘?”라고 물었고 변명하던 배변호는 한예슬의 폭로로 당황했다.

억울해하던 배변호는 한예슬과 허기진이 한 말을 폭로했고 광자매는 자리를 벗어났다. 허기진은 “이거 어떻게 해요. 큰 형님이 해결해 주실 줄 알았는데. 큰 형님 서열이 이렇게 낮을 줄 몰랐습니다”라며 울상 지었다.

삐친 이광식을 풀어주던 한예슬은 무좀 광고가 들어왔다고 자랑했다. 돈 생기는 건 무조건 다하라는 이광식은 “국민 오빠? 나가서 유부남인 거 다 밝혀. 나 혼자 산다 이러고 다니지 말고. 요새 별이는 연락 안 오나 봐?”라며 웃어 보였고 헛구역질을 했다.

가만히 휴대폰을 열어본 이광식은 “아닌데”라고 혼란스러워했다. 이광식은 “안 돼! 지하실 탈출하기 전에 안된다 그랬지!”라고 말했고 한예슬은 “잘한다 이광식. 우리 각시 최고!!”라고 임신을 기뻐했다.

한편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18일을 50회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