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게임노트] '팽팽한 5위 쟁탈전' 두산 뒷심으로 키움과 3-3 무승부

김민경 기자 입력 2021. 9. 18. 20: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두산 베어스가 뒷심을 발휘하며 경기를 무승부로 이끌었다.

두산은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간 시즌 14차전에서 3-3으로 비겼다.

6위 두산은 51승51패5무 기록해 5할 승률을 유지했고, 5위 키움은 56승54패3무를 기록했다.

1사 후 페르난데스가 볼넷을 얻어 출루했고, 2사 1루에서 김재환이 좌중간 적시 2루타를 날려 3-2로 따라붙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두산 베어스 김인태 ⓒ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고척, 김민경 기자] 두산 베어스가 뒷심을 발휘하며 경기를 무승부로 이끌었다.

두산은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간 시즌 14차전에서 3-3으로 비겼다. 6위 두산은 51승51패5무 기록해 5할 승률을 유지했고, 5위 키움은 56승54패3무를 기록했다.

두산 선발투수 박종기는 자기 몫을 다 했다. 5이닝 7피안타 4볼넷 1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고 승패 없이 물러났다. 6회부터는 이승진(1이닝)-권휘(1이닝)-이영하(1이닝)-김강률(1이닝)이 무실점으로 이어 던지며 무승부의 발판을 마련했다.

키움 선발투수 김선기는 6이닝 81구 5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불펜 방화로 승리와 인연은 없었다. 김선기가 내려간 뒤에는 김재웅(1이닝)-조상우(1이닝 1실점)-김태훈(1이닝 1실점)이 이어 던졌다.

박종기가 경기 초반 고전했다. 1회말 선두타자 이용규를 유격수 앞 내야안타로 내보내고, 1루 견제 실책으로 2루까지 보내면서 흔들렸다. 크레익에게 우익수 오른쪽 적시 2루타를 허용해 0-1 선취점을 뺏겼고,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는 박동원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내줘 0-2가 됐다.

3회말 한 점을 더 내줬다. 이정후의 안타, 박동원의 볼넷, 송성문의 안타로 무사 만루 위기에 놓였다. 김혜성이 1루수 땅볼로 출루할 때 3루주자 이정후를 홈에서 포스아웃 시키면서 한 고비를 넘겼지만, 다음 타자 이지영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0-3이 됐다.

양석환이 7회초 답답했던 타선을 깨웠다. 타선은 6회까지 상대 선발투수 김선기에게 단 한점도 뽑지 못하고 고전하고 있었다. 선두타자로 나선 양석환은 좌월 홈런으로 3-1 추격을 알리며 김선기를 끌어내렸다.

두산은 8회초 한 점을 더 따라붙었다. 1사 후 페르난데스가 볼넷을 얻어 출루했고, 2사 1루에서 김재환이 좌중간 적시 2루타를 날려 3-2로 따라붙었다.

9회초에는 1사 후 박계범과 최용제의 연속 안타로 1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대타 김인태가 중전 적시타를 때려 3-3 균형을 맞췄다. 후속타 불발로 뒤집기에는 실패했지만, 패색이 짙었던 두산으로선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