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페인 잔이 좁아진 건 자본주의 때문? [명욱의 술 인문학]

- 입력 2021. 9. 18. 18: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샴페인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를까? 달콤한 맛과 향, 그리고 멋진 기포, 그리고 무엇보다 날씬한 잔으로 가볍게 건배하는 파티의 모습을 생각하지 않나 싶다.

하지만 알고 보면 샴페인 잔은 처음부터 얇고 길지 않았다.

1980년대만 하더라도 샴페인에는 이러한 잔을 많이 사용했다.

그렇다면 샴페인은 왜 좁고 얇은 잔을 사용하게 됐을까? 플루트잔이라고 불리는 이 잔은 주로 스탠딩 파티에서 많이 사용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초창기 샴페인을 담아서 마셨던 쿠프잔(왼쪽)과 1980년대 이후부터 샴페인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플로트잔. 기포를 감상하기 위해 플루트잔이 애용되고 있다.
샴페인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를까? 달콤한 맛과 향, 그리고 멋진 기포, 그리고 무엇보다 날씬한 잔으로 가볍게 건배하는 파티의 모습을 생각하지 않나 싶다. 하지만 알고 보면 샴페인 잔은 처음부터 얇고 길지 않았다. 그렇다면 어떻게 생겼었을까?
샴페인은 뼛속부터 축배의 술이라고 볼 수 있다. 태어난 동네를 보면 알 수 있다. 프랑스 샹파뉴(Champagne) 지방을 영어식으로 부른 것이 샴페인. 이 샹파뉴 지방이 유서 깊은 이유는 프랑스 왕의 대관식을 치르던 곳이었기 때문이다. 초대 프랑스 왕(당시 프랑크 왕국) 클로비스가 세례를 받았으며, 이 자리에 랭스 대성당이 세워진다. 그리고 30명이 넘는 프랑스 왕이 대관식을 치렀다. 즉, 샹퍄뉴는 그 자체가 프랑스 왕국의 시작이며 축배의 지역이었고, 이 지역의 술은 자연스럽게 축제의 술로 사용됐다.
명욱 주류문화 칼럼니스트
샴페인은 와인 속 기포를 즐기는 술이다. 그런데 마냥 좋지만은 않았다. 샴페인만큼은 귀부인들이 많이 즐기곤 했는데 문제가 하나 있었다. 바로 트림이 나오기 쉽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잔이 넓고 얕은 잔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탄산 및 기포가 빨리 공중으로 사라져 트림이 적게 나오게 하기 위해서다. 또 조금만 흔들면 샴페인이 바로 흘러내렸기 때문에 의식해서 마시다 보니 오히려 아름답고 우아하게 보였다고도 한다. 여기에 입구가 넓다 보니 따르기도 편했던 것이 사실. 1980년대만 하더라도 샴페인에는 이러한 잔을 많이 사용했다. 이것을 쿠프잔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샴페인은 왜 좁고 얇은 잔을 사용하게 됐을까? 플루트잔이라고 불리는 이 잔은 주로 스탠딩 파티에서 많이 사용된다. 이때 볼이 넓고 얇으면 쟁반에 많이 올려놓을 수가 없다. 술을 흘리기도 쉽다. 즉, 얇고 좁아야 보다 많은 양의 샴페인을 서비스하기 편했다. 효율을 중시하는 자본주의적 논리가 바로 적용된 것이다. 여기에 샴페인 기포를 감상하며 마시는 부분이 더욱 추가됐다. 기포가 오랫동안 일직선으로 나오면 고가 샴페인, 반대로 금방 사그라지면 좋지 않다는 평가를 받곤 한다. 그래서 좁고 깊으면 이 기포를 감상하기 좋다. 다만 향은 모아주는 스타일이 아닌 만큼 샴페인을 제대로 즐길 수 없다는 혹평을 받기도 했다.

참고로 지금의 와인잔은 투명함이 대세지만 20세기 중반만 해도 잔 표면에 장식이 참 많았다. 부의 상징이기도 했고, 데커레이션 역할도 했다. 또 지금처럼 입구가 좁은 스타일보다는 넓은 모양의 나팔형 잔이 많았다. 현대와 같은 투명함을 추구한 와인잔은 1950년대 오스트리아 유명 유리제조사 리델이 시작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다양한 잔의 모습은 와인을 세계화하는 데 일조했다. 결국 지금 와인잔 역사는 50∼70년밖에 안 됐다는 것. 전통은 옛것만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진화를 거듭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

●명욱 주류문화 칼럼니스트는…
 
주류 인문학 및 트랜드 연구가. 숙명여대 미식문화최고위 과정, 세종사이버대학교 바리스타&소믈리에학과 겸임교수. 저서로는 ‘젊은 베르테르의 술품’ ‘말술남녀’가 있음.

명욱 주류문화 칼럼니스트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