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홍준표 향해 "한국당 그립나..조국수홍 아차 싶나?"

정성호 입력 2021. 9. 18. 17: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후보는 경쟁자인 홍준표 후보를 향해 "자유한국당 시절이 몹시 그리운가 보다"며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고 싶습니까?"라고 되물었습니다.

유 후보는 오늘(18일) SNS에 "홍 후보께서 '탄핵 당시 당을 쪼개고 나갔던 경선 후보들'이라며 저를 비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후보는 경쟁자인 홍준표 후보를 향해 “자유한국당 시절이 몹시 그리운가 보다”며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고 싶습니까?”라고 되물었습니다.

유 후보는 오늘(18일) SNS에 “홍 후보께서 ‘탄핵 당시 당을 쪼개고 나갔던 경선 후보들’이라며 저를 비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유 후보는 “보수의 잘못을 반성하고 새롭고 건강한 중도보수 정치를 하자고 국민의힘을 만든 거 아니냐”면서 “개혁보수의 힘이 보수에 새 희망을 가져온 것을 부정하느냐. 이준석 대표, 오세훈 시장 모두 다 개혁보수 출신인데 이분들 앞에선 왜 머리를 숙이셨느냐”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국수홍’ 하다가 아차 싶으니까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서 화풀이하는 거냐”며 “그런다고 2030 마음이 돌아오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이게 정도(正道)인가?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본인의 잘못을 잊어버린 거냐”며 “본인의 수사철학이니 관례니 운운하며 핑계 대지 말고 조국 가족 비호한 거나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정성호 기자 (andreas@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