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이 만드는 청소년 정책'..특별회의 열어 의견 수렴

오예진 입력 2021. 9. 18. 0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청소년이 직접 청소년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정부에 제안하는 '청소년특별회의' 본회의가 18일 온라인으로 열린다.

청소년특별회의의 청소년 위원들은 지난 5월 올해의 정책의제로 '시작점이 같은 청소년, 각자의 기회에서 빛나다'를 선정하고 이와 관련한 정책과제를 발굴해왔다.

부처별로 정책이 얼마나 반영됐는지는 오는 12월에 열리는 청소년특별회의 결과보고회에서 공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부에 제안할 정책과제 최종선정..반영결과 12월에 공개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 참석한 여가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5월 21일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2021년 청소년특별회의'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9.18. [여가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청소년이 직접 청소년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정부에 제안하는 '청소년특별회의' 본회의가 18일 온라인으로 열린다.

청소년특별회의의 청소년 위원들은 지난 5월 올해의 정책의제로 '시작점이 같은 청소년, 각자의 기회에서 빛나다'를 선정하고 이와 관련한 정책과제를 발굴해왔다.

올해에는 청소년 위원 참여 외에 온라인 정책제안 공모전과 청소년원탁회의를 통해 다양한 청소년들의 의견을 반영했다

대표적으로 '부당대우 없는 청소년 노동환경 구축',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비대면 학습 지원' 등의 과제가 논의됐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그간 모아온 의견들을 바탕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해 정부 부처에 제안할 정책과제를 최종 도출한다.

여가부는 최종 선택된 정책 과제들을 각 소관 부처에 전달할 예정이다.

부처별로 정책이 얼마나 반영됐는지는 오는 12월에 열리는 청소년특별회의 결과보고회에서 공개된다.

청소년특별회의는 각 지역을 대표하는 17개 시·도의 청소년 등 모두 500여명으로 구성됐다.

ohyes@yna.co.kr

☞ 게이 콜로라도 주지사, 동성 결혼…현직 주지사 중 처음
☞ 고교생이 교실서 여교사 5명 치마 속 '몰카'
☞ 광주 아파트서 몸 묶인 여성 시신 발견…용의자 긴급체포
☞ "사촌 친구가 백신 맞고 성기능 불구" 팝스타 SNS에 발칵
☞ 아들에 117억 보험금 남기려 '자살청부'한 변호사
☞ '한때 2조원대 자산' 갑부에 거액의 현상금…무슨일이
☞ 9·11 악몽인가…철새 수백마리 세계무역센터 충돌해 떼죽음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세계 최대 거목 산불로 소실 위기…보호막 치며 사투
☞ MB·박근혜, 추석을 어떻게 보낼까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