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서점가] 5년만에 나온 한강 신작 '작별하지..' 종합 1위

양지호 기자 입력 2021. 9. 18. 05: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학동네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작가 한강(51)이 5년 만에 내놓은 신작 소설 ‘작별하지 않는다’(문학동네)가 출간과 동시에 교보문고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잡지사 기자 출신 주인공 경하가 1948년 제주 4·3사건과 마주하는 이야기. 작가는 “지극한 사랑에 대한 소설이자 죽음에서 삶으로 건너가는 소설”이라고 인터뷰에서 밝혔다.

국내 소설 시장은 2040 여성 독자층이 견인하는데, 이 소설은 50대 이상 남성 구매자가 전체의 12.3%에 달해 비교적 높은 편이다. 김현정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담당은 “해외문학상 수상으로 작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교보문고 9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종합)

순위 제목 저자
1 작별하지 않는다 한강
2 달러구트 꿈 백화점 2 이미예
3 인생은 실전이다 주언규
4 달러구트 꿈 백화점 이미예
5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 에릭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