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버나드 쇼가 남긴 촌철살인 음악 평론

김성현 기자 입력 2021. 9. 18. 05: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쇼, 음악을 말하다

쇼, 음악을 말하다

조지 버나드 쇼 지음|이석호 옮김|포노|348쪽|1만9000원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렇게 될 줄 알았지.”

과도하게 의역한 묘비명 때문에 아일랜드 출신 극작가 버나드 쇼(1856~1950)는 평생 어영부영했을 것으로 오해하기 쉽다. 하지만 그는 ‘피그말리온’ ‘성녀 조앤’ 같은 작품으로 1925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극작가였다. 또한 온건 사회주의 단체인 페이비언 협회에 뛰어든 현실 참여적 지식인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가장 덜 알려진 면모가 음악 평론가로서의 모습이다. 1870년대부터 그가 집필한 평론만 2700쪽이 넘는다.

쇼의 음악 평론을 번역한 책. “무능하기 짝이 없는 지휘자나 자만심에 우쭐대며 실수를 남발하는 가수를 이 지구상에서 영원히 제거하고 싶은 욕망이 든다.” 작가 특유의 지독한 독설과 촌철살인의 풍자는 음악 평론 역시 예외가 아니다. 다만 그 이면의 치열한 자기 검증과 노력도 잊어선 안 된다. “평론가는 돌로 만든 벽에 자신의 머리를 던져 짓찧는 존재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