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본청사 별관 증축 여론조사 5개월째 외면 '빈축'

최종필 입력 2021. 9. 18. 05: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수시의회가 본청사 별관 증축 추진에 대해 시와 함께 여론조사를 추진하기로 결의했으나 5개월이 지나도록 외면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또 지난해 4월 여수시가 실시한 본청사 별관 증축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찬성 67%, 반대 33%로 나타났다.

이같은 불만이 고조되자 여수시의회는 지난 4월 27일 제210회 임시회에서 본청사 별관 증축 추진에 대해 시와 함께 합동 여론조사를 추진하기로 여론조사 추진동의 결의안을 채택한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여론조사 추진동의 결의안 채택 '나 몰라라'
여수시주민자치협의회 "엄연한 직무유기" 비난
여수시청 청사 전경

여수시의회가 본청사 별관 증축 추진에 대해 시와 함께 여론조사를 추진하기로 결의했으나 5개월이 지나도록 외면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여수시는 8곳에 시청 사무실이 흩어져 있어 시민의 불편이 크고 행정 효율성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 이에 본청 뒤편 주차장에 392억원을 들여 지하 2층, 지상 4층, 연면적 1만 3200㎡ 규모의 별관을 지을 계획이다. 사실상 통합청사의 역할을 하는 별관에 2·3 청사 등에 흩어져 있는 사무실을 모아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는 복안이다.

2019년 여수시 사회조사 결과에서 민원업무 처리 개선사항 1위로 ‘청사 분산 등으로 담당부서 위치 찾기 어려움’이 꼽혔다. 지난해 한 곳 청사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복합민원이 연간 약 3만 3000건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4월 여수시가 실시한 본청사 별관 증축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찬성 67%, 반대 33%로 나타났다.

이같은 불만이 고조되자 여수시의회는 지난 4월 27일 제210회 임시회에서 본청사 별관 증축 추진에 대해 시와 함께 합동 여론조사를 추진하기로 여론조사 추진동의 결의안을 채택한바 있다.

하지만 여론조사 결의안이 통과된 지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시정부에서 제출한 여론조사 세부 협의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도 시작하지 않은 채 차일 피일 시간만 끌고 있다. 본청사 별관 증축에 대한 갈등과 논란을 풀고자 집행부와 시의회가 합동으로 본청사 별관 증축에 대한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여론조사를 제3의 기관에 의뢰해 즉시 실시하기로 이미 결정한 사항이다.

이처럼 아무 대안 없이 시간만 흐르자 수년째 겉돌고 있는 여수시청 청사 별관 증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여수시주민자치협의회는 지난 14일 성명서를 내고 청사별관증축 추진 여부를 결정할 여론조사를 조속히 시행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청사문제는 시민불편 해소와 행정서비스 개선을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당면과제로 시민들이 참여해 풀어야 할 숙제다”며 “시민의 뜻을 묻는 여론조사로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민자치협의회는 “시의회 의결사항을 스스로 깨버리는 우를 범하지 말라”면서 “합동 여론조사 지연은 엄연한 직무유기다”고 비난했다.

주민자치회는 “시민의 뜻을 계속 외면한다면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며 “합동 여론조사를 10월중으로 즉각 실시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월 권오봉 여수시장도 시의회에 여론조사를 신속히 이행해 줄 것을 촉구했고, 지난 7월에는 각종 사회단체들도 여론조사를 조속히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여수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