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 간염환자, 전년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

조민규 기자 입력 2021. 9. 18. 05: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A형 간염환자가 전년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청은 익히지 않은 조개류의 섭취는 A형 간염 감염의 위험성이 있어 예방을 위해 조개류는 반드시 90℃ 이상에서 4분 이상 충분히 익혀 섭취할 것을 권고했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올해 A형간염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먹고, 20-40대는 예방접종을 받는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0~40대 환자 많고, 수도권 및 충청지역 발생 높아..조개류 등 음식 익혀 섭취해야

(지디넷코리아=조민규 기자)A형 간염환자가 전년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1년 11주(3.7~3.13) 이후 주당 100명 이상의 환자가 지속적으로 신고되면서 2020년 동기간과 비교해 2배 이상의 환자가 신고 됐다. 특히 30주(7.18~7.24.) 이후부터는 2019년 대규모 유행을 제외하고는 2011년 이후 가장 많은 환자가 보고되고 있다.

′21년 연령별 A형간염 신고 현황(그래픽=질병관리청)

올해 상반기에 경기‧서울‧인천 등 수도권(경기 1천868명, 서울 1천44명, 인천 416명)의 발생이 많았던 반면, 최근엔 충남(326명)과 충북(175명) 등 충청지역에서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인구 10만 명당 신고건수는 충남(15.3명), 경기(14.2명), 인천(14.1명), 제주(13.5명), 충북(10.9명), 서울(10.7명) 순이다.

올해 신고된 환자는 30~49세에 집중돼 있다. 이는 1970년 이후 태어난 사람들은  위생상태 개선으로 어린 시절 A형간염 바이러스 노출 기회가 적었고, 예방접종도 받지 않아 A형간염에 대한 면역이 없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령별 A형간염 항체 양성률(그래픽=질병관리청)

연령별로 보면 40대 1천834명(39.1%), 30대 1천375명(29.3%), 50대 670명(14.3%), 20대 457명(9.7%), 기타 연령 354명(7.5%) 순이었다.

A형 간염은 오염된 물이나 식품으로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은 충분한 온도에서 조리하여 익혀먹고, 위생적인 조리과정을 준수하며, 채소‧과일은 깨끗이 씻거나 껍질을 벗겨먹는 등 위생수칙을 준수해야한다.

a형 간엽(사진=질병관리청 인포그래픽)2

질병관리청은 익히지 않은 조개류의 섭취는 A형 간염 감염의 위험성이 있어 예방을 위해 조개류는 반드시 90℃ 이상에서 4분 이상 충분히 익혀 섭취할 것을 권고했다. 바지락과 같은 껍데기가 두개인 조개류(이매패류(二枚貝類))의 소화기관 (중장선(中腸腺))에는 A형간염 바이러스가 농축될 수 있다.

또 A형 간염은 백신접종으로 예방 가능해 특히 항체보유율이 낮은 20~40대는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올해 A형간염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먹고, 20-40대는 예방접종을 받는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 A형간염 예방수칙 >

조개류 익혀먹기

안전한 물 마시기

요리 전, 식사 전, 용변 후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 먹기

20~40대는 예방접종 받기

최근 2주 이내에 A형간염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예방접종 받기

조민규 기자(kio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