헷갈리는 방역 수칙, 추석 가족모임은 어떻게?

이승재 입력 2021. 9. 17. 23:5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방역 수칙이 여러 번 바뀌면서 추석 연휴 땐 도대체 어떻게 모일 수 있다는 건지 헷갈린다는 분들 많습니다.

오늘부터 전국에서 8명 모임이 가능해졌는데, 어떤 사람들이 어디서 모여도 되는지 이승재 기자가 추석 방역 수칙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연휴를 맞아 모처럼 부모님, 손자손녀 얼굴 볼 생각에 설레는 분들 많죠.

추석 기간 모임 기준이 조금 완화됐습니다.

23일까지 일주일 동안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을 포함한 전국 어디서나 최대 8명까지 가족 모임이 가능합니다.

직계 가족뿐 아니라 며느리, 사위, 사촌 등 친인척도 가족 범위에 다 포함됩니다.

하지만 조건이 있습니다.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1차만 맞은 사람들은 4명에 한해 만날 수 있고요.

여기에 접종 완료자 4명까지 더할 수 있어 최대 8명 모임이 가능합니다.

2차 접종까지 받은 뒤 반드시 2주가 지나야 접종 완료자로 인정됩니다.

8명 가족 모임은 4단계 지역의 경우 '가정 안'에서만 할 수 있습니다.

외식을 하거나 성묘를 하는 등 외부 활동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3단계 이하 지역에선 집 안이든 밖이든 어디서나 접종 완료자 4명 포함 8명 모임이 가능합니다.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 적발될 경우, 1명당 10만 원씩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고향으로 이동할 때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내부에선 음식을 먹을 수 없고 포장만 가능하고요.

주요 휴게소에서 선별검사소가 임시로 운영 중이기 때문에 의심 증상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는 게 좋습니다.

철도는 창측 좌석만 앉을 수 있습니다.

여객선도 전체 승선 인원의 50%까지만 탑승할 수 있습니다.

즐거운 명절,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만남은 짧게 실내 환기는 자주 하는 게 중요하고요.

앞으로 닷새 동안 휴대전화 영상통화가 무료니까, 직접 찾아뵙지 못하는 분들은 전화로 마음을 전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영상편집:권형욱

이승재 기자 (sjl@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