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환불 안 해준다던 랄랄, 돈 돌려주며 내건 조건.. "비밀로 해줘"

빈재욱 기자 입력 2021. 9. 17. 19: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BJ 랄랄이 중학생에게 받은 별풍선을 해당 학생 가족에게 환불해주면서 "중학생에게는 비밀로 해달라"는 조건을 걸었다.

랄랄의 소속사JDB엔터 측은 지난 15일 "랄랄은 후원인이 거주하는 지방으로 방문해 가족을 대면하고 후원받은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15일 BJ 랄랄은 중학생에게 받은 별풍선을 중학생 가족에게 돌려줬다. 단 "중학생에게는 비밀로 해달라"는 조건을 걸었다. /사진=랄랄 유튜브 캡처
BJ 랄랄이 중학생에게 받은 별풍선을 해당 학생 가족에게 환불해주면서 "중학생에게는 비밀로 해달라"는 조건을 걸었다.

랄랄의 소속사JDB엔터 측은 지난 15일 "랄랄은 후원인이 거주하는 지방으로 방문해 가족을 대면하고 후원받은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고 전했다. 다만 "학생의 가족과 대화를 통해 아직 중학생인 후원인의 충동적 소비와 이 같은 일의 재발 방지를 목적으로 본인에게는 그 사실을 비밀로 했다"고 덧붙였다.

JDB엔터 측은 "방송통신위원회와 아프리카TV의 중재와 압력으로 환불 조치를 취했다는 추측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랄랄씨는 그 미성년 후원인이 환불 조치가 됐다는 사실을 알면 안 되는 부분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도 전했듯 환불 조처를 한 일이 밝혀졌을 경우 좋지 않은 선례로써 악용될 수 있음을 염려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기사화되기를 원하지 않았으나 일련의 과정이 사실과 다르게 알려져 이렇게 입장을 전한다"고 설명했다.

랄랄은 지난 3일 유튜브에서 "10대 청소년이 수백만원을 후원했고 그의 가족이 환불을 요구했으나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환불 조치를 하면 안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다"며 환불 대신 후원금 1000만원을 청소년행복재단에 기부했지만 후에 중학생 가족에게 후원금을 환불했다.
[머니S 주요뉴스]
"살 그만 빼"… '핼쑥해진' 박경림, 근황 공개
"김종민 ♥신지?"… 하하 폭로에 김종민 분노
"다리 길이만 2m"… '크러쉬♥' 조이, 초미니 스쿨룩?
BTS 정국, 친형에게 아파트 증여… 가격이 '헉'
클라라는 美쳤다… 역대급 수영복 몸매
'옆구리 타투' 눈길… 티파니영, 그리스 여신이야?
'데뷔 13주년' 아이유… 8억5000만원 물품 기부
'극한데뷔 야생돌', 뻔한 오디션이 아니다?
"나? 모델 딸이야"… '변정수 딸' 유채원, 장난 아냐
주얼리 기죽이는 미모… 송혜교, 목걸이 얼마?

빈재욱 기자 binjaewook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