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속 엔씨, 김택진 대표 직접 나섰다.. "과거 성공 방정식 버리겠다"

강소현 기자 입력 2021. 9. 17. 18:46 수정 2021. 9. 17. 18: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대표가 최근 회사 안팎에서 나온 비판에 대해 "CEO로서 엔씨의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진화한 모습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추석을 앞둔 17일 보낸 전사 메일에서 "평소처럼 안부를 묻기가 조심스럽다.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고 운을 뗀 뒤 이같이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이하 엔씨) 대표가 최근 회사 안팎에서 나온 비판에 대해 "CEO로서 엔씨의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진화한 모습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추석을 앞둔 17일 보낸 전사 메일에서 "평소처럼 안부를 묻기가 조심스럽다.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고 운을 뗀 뒤 이같이 밝혔다.

엔씨는 올초 확률형아이템 논란으로 곤혹을 치렀다. 이어 최근 출시한 신작 '블레이드&소울2'(블소2)도 기존 수익모델을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엔씨를 향한 이용자들의 실망은 주가에서도 드러났다. 지난 2월8일 장중 104만8000원까지 치솟으면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엔씨의 주가는 17일 기준 58만7000원으로 폭락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김 대표는 직접 나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미 지난 이야기"라며 "그동안 당연히 여겨왔던 방식과 과정에 의문을 품고 냉정히 재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전과 변화를 위해서라면 당장은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건 바꾸겠다"며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지난 24년 동안 엔씨는 위기를 위기로 끝내지 않았다. 위기를 극복하며 더 크게 도약했다"며 "이것은 지금도 유효하다. 현재의 엔씨를 성찰해주고 변화할 엔씨를 향해 제언해 달라"고 당부했다.

[머니S 주요뉴스]
"살 그만 빼"… 핼쑥해진 박경림, 근황 '충격'
"다리 길이만 2m"… '크러쉬♥' 조이, 초미니 스쿨룩?
"김종민 ♥신지?"… 하하 폭로에 김종민 분노
BTS 정국, 친형에게 아파트 증여… 가격이 '헉'
클라라는 美쳤다… 역대급 수영복 몸매
'옆구리 타투' 눈길… 티파니영, 그리스 여신이야?
"나? 모델 딸이야"… '변정수 딸' 유채원, 장난 아냐
주얼리 기죽이는 미모… 송혜교, 목걸이 얼마?
'데뷔 13주년' 아이유… 8억5000만원 상당 물품 기부
'극한데뷔 야생돌', 뻔한 오디션이 아니다?

강소현 기자 kang4201@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