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철,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출연

입력 2021. 9. 17. 11: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오현철이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통해 무대에 오른다.

스타100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오현철이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에 미치&스티브 역으로 더블 캐스팅돼 10월은 스티브 역, 11월은 미치 역으로 출연한다고 17일 밝혔다.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는 박해미, 김예령, 고세원, 임강성, 태항호, 배정화 등이 출연하며, 10월 8일부터 11월 21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오현철이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통해 무대에 오른다.

스타100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오현철이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에 미치&스티브 역으로 더블 캐스팅돼 10월은 스티브 역, 11월은 미치 역으로 출연한다고 17일 밝혔다.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는 미국 퓰리처상 수상작으로, 미국 남부의 명문가 출신 블랑쉬 드보아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버림받고 외로움을 넘어 사랑받고자 하는 욕망에 휩싸이고, 결국 거짓으로 만든 자신만의 환상의 세계 속에서 살아가다 결국 현실적, 물질적 욕구에 충실한 스탠리에 의해 환상의 세계는 산산조각 나게 되는 모습을 그린 극이다.

극 중 오현철이 맡은 미치는 블랑쉬에게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지지만, 블랑쉬의 과거를 알게 돼 절망에 빠지는 인물로, 오현철 특유의 캐릭터와 개성 있는 연기로 더블 캐스트들과는 또 다른 분위기와 섬세한 내면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태조 왕건’의 어린 왕건 역으로도 유명한 오현철은 1995년 MBC 베스트극장 ‘인연’을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해 △태조 왕건 △오 남매 △어사 박문수 △무인시대 △마왕 △싸인 △신의 △연극 순이 삼촌 △다목리 비상 번지 △여도 등 다수의 작품 등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며 탄탄하게 내공을 쌓은 데뷔 26년 차 실력파 배우이다.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인다.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는 박해미, 김예령, 고세원, 임강성, 태항호, 배정화 등이 출연하며, 10월 8일부터 11월 21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스타100 개요

스타100은 예술대학교 출신 및 방송, 공연, 영화, CF, 음악, 엔터테인먼트 등 6개 분야의 관련 업계 현장 전문인들이 모여 예술교육 및 문화예술 산업 발전을 위해 설립된 종합 엔터테인먼트회사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출처:스타100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Copyright (c) 코리아뉴스와이어,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