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날씨] 태풍 '찬투' 제주 남쪽 해상 통과 중..제주·남해안 비바람

이설아 입력 2021. 9. 17. 09:2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금 전 제주도 상황 봤지만 태풍이 제주 남쪽 바다를 지나면서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현재 위성 영상에 태풍 중심에 눈은 보이지 않지만 많은 구름이 몰려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14호 태풍 '찬투'는 계속 동북동진하면서 오늘 오후부터 밤 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전망입니다.

지금은 태풍에 가까운 제주도에 초속 20미터 안팎의 바람이 불고 있는데요.

오늘 제주도에는 초속 30~40, 남해안과 경상도 동해안에는 초속 20~30미터의 순간 돌풍이 몰아치겠습니다.

제주도는 오전에 태풍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겠지만, 태풍이 가고 있는 경남 해안은 낮동안 시간당 30에서 50밀리미터의 집중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강풍과 호우 피해는 물론 제주도 해안과 남해안, 경상도 동해안은 높은 파도가 방파제를 넘으면서 생기는 침수 피해도 우려됩니다.

태풍이 바다로 지나고 있지만 태풍의 영향권이 아직도 넓습니다.

현재 제주도와 남해안, 경남에는 태풍특보가 계속 발효 중입니다.

오늘은 서울과 경기 북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겠습니다.

특히 1,000밀리미터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제주도에는 앞으로 최고 150밀리미터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또 경남 남해안에 30에서 120, 그 밖의 지방 예상강수량은 10에서 80밀리미터 정도입니다.

태풍이 물러난 뒤에는 추석 당일인 화요일에 전국에 비 소식이 있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이설아 기상캐스터
(그래픽:이주은)

이설아 기상캐스터 (sale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