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력적인 태풍 '찬투'..1천mm 폭우·초속 30m 강풍

김동혁 입력 2021. 9. 17. 08:1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태풍 '찬투'가 접근하면서 남해안 일대에도 태풍특보가 내려지고 있습니다.

누적 강수량은 1천mm를 넘겼고 초속 30m가 넘는 강풍도 관측되고 있는데요.

자세한 태풍 상황은 기상전문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동혁 기자.

[기자]

태풍 '찬투'는 제주에서 남서쪽으로 약 60km 부근 해상을 통과해 서귀포에 최근접했습니다.

태풍의 강풍반경 280km, 중심에서의 최대 풍속 초속 29m로 어제와 비슷한 중급 세력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제주 전역에 태풍경보가, 여수와 창원, 부산 등 남해안으로는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대부분 해상에는 태풍과 풍랑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태풍이 제주에 가까워지면서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지난 월요일부터 누적 강수량은 1천mm를 넘겼습니다.

제주 백록담에선 초속 30.1m를 기록했고, 전남 신안에서도 초속 25.4m, 경남 통영에서도 초속 23.1m의 강풍이 관측됐습니다.

태풍 찬투는 제주 남쪽 해상을 지나 낮에 대한해협을 통과한 뒤 일본에 상륙할 전망입니다.

태풍 최근접 시각은 여수 정오, 통영 오후 2시, 부산은 오후 4시 무렵입니다.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제주는 오전까지 시간당 50에서 80mm의 폭우가, 경남해안에도 시간당 최대 50mm의 장대비가 쏟아지겠습니다.

해안가에선 가로수가 뽑힐 정도인 초속 30~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남부 내륙에서도 초속 20m 안팎의 강풍이 예상됩니다.

태풍이 세력을 유지한 채 남해를 통과하면서 최대 8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는데요.

기상청은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수 있는 만큼 만조시각 해안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