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제주도 남해상 통과중..태풍특보 확대

이영호 입력 2021. 9. 17. 08:03 수정 2021. 9. 17. 09: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17일 오전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가운데 경상권 내 태풍 특보가 확대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찬투가 서귀포 남남동쪽 약 60㎞ 해상에서 시속 21㎞의 속도로 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제주도, 부산, 일부 전남과 경남, 제주도 전 해상, 서해 남부 남쪽 해상, 남해상에 태풍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아침∼낮 일부 경상권과 동해상에도 태풍 특보가 확대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가 17일 오전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가운데 경상권 내 태풍 특보가 확대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찬투가 서귀포 남남동쪽 약 60㎞ 해상에서 시속 21㎞의 속도로 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29m이며 강도는 중간 수준이다.

찬투는 이날 오전 7시께 서귀포에서 60㎞ 거리로 가장 가까워졌다.

13일 0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주요 지점 강수량은 제주도 진달래밭 1천165.0㎜, 한라산 남벽 994.0㎜, 삼각봉 908.0㎜, 성판악 827.0㎜, 서귀포 509.0㎜다.

같은 기간 최대순간풍속은 제주도 삼각봉 초속 27.4m, 지귀도 25.7m, 마라도 24.9m, 제주공항 22.5m, 구좌 20.0m, 전남 가거도 25.4m, 여서도 24.2m, 초도 20.3m, 무등산 18.4m, 경남 매물도 23.1m, 명사 21.2m, 오륙도 18.3m, 이덕서 14.4m다.

찬투는 이날 새벽∼아침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고 오후∼밤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계속 태풍의 영향을 받게 된다.

현재 제주도, 부산, 일부 전남과 경남, 제주도 전 해상, 서해 남부 남쪽 해상, 남해상에 태풍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아침∼낮 일부 경상권과 동해상에도 태풍 특보가 확대될 예정이다.

특히 제주도는 이날 오전까지 시간당 50∼80㎜, 경남권 해안은 낮 동안 시간당 30∼50㎜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해상에서는 이날까지 바람이 시속 45∼9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