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태풍 '찬투' 제주도 최근접..오늘까지 150mm 호우

박현실 입력 2021. 9. 17. 07:5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도에 가장 근접해 지나고 있습니다.

제주도에는 강풍과 함께 어제와 오늘, 400mm가 넘는 비가 내렸습니다.

제주 상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1시간 전과 비교해 상황이 어떻습니까?

[캐스터]

태풍의 중심이 제주도와 가장 가까워지면서 비바람은 오히려 잦아들었습니다.

새벽 한때 시간당 60mm 안팎의 물 폭탄이 떨어지기도 했지만, 지금은 비가 거의 그쳤고요,

해상을 중심으로만 여전히 파도가 매우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현재 태풍 '찬투'는 '중' 강도의 세력을 유지하며 서귀포 남동쪽 5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했습니다.

태풍은 차츰 남해 상으로 진출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밤사이 제주 백록담에는 초속 30.1m의 돌풍이 기록됐는데요,

강한 바람에 서귀포 도순동 도로의 가드레일이 파손됐고, 일부 해안로와 노형 교차로가 침수돼 배수 작업이 진행되는 등 오늘 오전 2시 기준, 총 5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여객선 운항은 어제부터 모두 통제됐고, 어제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15편이 결항된 가운데, 오늘도 강풍과 저시정 예보가 내려지며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닷새간 제주 한라산 진달래밭에 무려 1,0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는데요,

오늘까지 제주도는 최대 시간당 80mm의 폭우와 함께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하천 범람과 저지대 침수 피해 없도록 유의해주시고, 월파 위험성이 큰 만큼 해안가 주변 출입은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