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세대] 우리의 삶이 고된 이유/김영준 작가

입력 2021. 9. 17. 05: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사람들은 흑과 백 같은 확연한 대비구조를 좋아한다.

재미있게도 성공한 사람들은 하나같이 자신의 재능보다 노력을 많이 이야기한다.

재능이 없는 사람이 재능이 뛰어난 사람을 넘어서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결국 비슷한 사람들 간에 서로 경쟁을 하기 때문에 노력 없이는 그 경쟁을 버틸 수 없게 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영준 작가

사람들은 흑과 백 같은 확연한 대비구조를 좋아한다. 이게 단순해서 쉽게 이해되고 이야기를 풀기에도 좋기 때문이다. 아마 그런 이유로 인해 대비되는 것이 재능과 노력이란 단어가 아닌가 한다. 어떠한 사람을 천재형이냐 노력형이냐 하는 식으로 분류하는 건 매우 흔한 분류 아니던가?

재미있게도 성공한 사람들은 하나같이 자신의 재능보다 노력을 많이 이야기한다. 이 때문에 그간의 많은 성공담에서 노력의 중요성이 강조되어 왔다. 노력을 해야 저 정도에 이를 수 있다고. 그리고 노력으로 재능도 넘을 수 있다고 말이다. 하지만 노력은 더 투입한다고 해서 좋은 성과를 거두는 것이 아니라 경쟁을 위한 기본 요소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재능은 노력과 대비되는 것이 아닌 동시에 작용하는 요소다. 사람마다 주어진 재능이 다르고 특정 영역에서 가진 재능의 차이가 존재한다. 재능이 없는 사람이 재능이 뛰어난 사람을 넘어서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건 노력을 더해도 마찬가지다. 재능 없는 사람이 노력을 한다지만 재능 있는 사람이라고 노력을 하지 않을까? 같은 양을 투입해도 재능의 차이에 따라 습득하는 것이나 퍼포먼스에서 차이가 난다. 그러니 재능 없는 사람이 더 노력을 한다 해도 효율성과 퍼포먼스에서는 여전히 뒤처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현실적으로는 재능 없는 사람과 재능 있는 사람은 직접적으로 경쟁을 할 일이 없다. 재능은 그 사람이 경쟁할 그룹을 결정한다. 스포츠로 치자면 1부리그, 2부리그 이런 것으로 생각하면 이해가 쉽겠다.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은 1부리그의 톱선수들이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자신이 속한 영역에서 대체로 3부, 4부리그 정도에 속해 있는 셈이다. 그래서 대체로 경쟁은 비슷한 재능을 가진 사람들끼리 하게 된다. 더 큰 재능을 가진 사람은 상부로 이동하겠지만 그런 사람도 언젠가는 자신과 비슷한 재능을 가진 사람끼리의 그룹으로 묶여 경쟁을 하게 된다. 결국 비슷한 사람들 간에 서로 경쟁을 하기 때문에 노력 없이는 그 경쟁을 버틸 수 없게 된다. 이것이 내가 노력은 아웃풋이나 퍼포먼스를 결정하는 요소가 아니라 경쟁을 위한 기본요소라 주장하는 이유다.

어쩌면 우리의 삶이 무척이나 고된 이유도 이것 때문인지 모른다. 우리는 각자의 교육과 소득 수준에 따라 비슷한 준거집단과 만나고 어울린다. 결국 비슷한 사람끼리 모여서 경쟁을 하는 거니 온 힘을 써서 발버둥치지 않으면 그 자리를 유지할 수 없을 것이다. 이런 현실을 외면하는 경우 그동안 투입한 노력에 대한 보상심리로 인해 더욱 불행해질 수 있다. 그렇기에 어쩌면 진정으로 행복해지는 길은 현실과 한계를 인정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렇게 말하는 나도, 주어진 현실과 한계를 인정하면서도 거기에 도전하는 것이 좋은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삶이 고되기에 그런 태도가 더 아름다운 게 아닐까?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