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북상 빨라져 제주 최근접 오전 6시..현재까지 큰 피해 없어

홍수영 기자 입력 2021. 9. 16. 23: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제주 최근접 시간이 1시간 앞당겨졌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이날 밤부터 제주를 오가는 하늘길에 차질이 빚여젔고 태풍 찬투가 17일 아침 제주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돼 오전까지는 항공편 이용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종합)오후 11시 기해 제주도 전역 '태풍경보'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접근 중인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낮 12시를 기해 제주도 육·해상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했다.2021.9.16/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제주 최근접 시간이 1시간 앞당겨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오후 9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1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4㎞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이에 제주도 전역과 북부 앞바다를 제외한 제주도해상에는 오후 11시를 기해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 최근접 예상시간은 당초 오전 7시에서 오전 6시쯤으로 변경됐다. 이때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동쪽 40㎞ 부근 해상을 통과할 전망이다.

제주에는 17일 아침까지 시간당 50~80㎜ 이상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주요지점 누적강수량은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10시까지 제주 182.5㎜, 산천단 431.5㎜, 선흘 371.0㎜, 서귀포 398.6㎜, 태풍센터 459.5㎜, 강정 385.0㎜, 성산 256.1㎜, 가시리 446.0㎜, 송당 358.0㎜, 고산 115.0㎜, 가파도 156.5㎜, 대정 135.5㎜ 등을 기록했다.

특히 산지는 진달래밭 989.5㎜, 한라산남벽 825.5㎜, 삼각봉 782.5㎜ 등을 기록한 데 이어 4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주요지점 일최대순간풍속(초속)을 보면 오후 10시 기준 마라도 23.9m, 제주공항 22.5m, 삼각봉 22.2m, 사제비 21.9m, 가파도 20.5m 등을 기록했다.

제주 육상에는 17일까지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및 농작물 피해가 우려된다. 해상에도 초속 12~26m의 강풍이 불고 물결이 3~8m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16일 오후 7시43분쯤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영향권에 든 제주 제주시 탑동 인근에서 가로등이 쓰러져 안전조치가 이뤄지고 있다.(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2021.9.16/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다행히 현재까지 큰 피해 상황은 접수되지 않았다. 다만 기상청은 이날 자정부터 17일 아침까지 큰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을 받은 지난 13일부터 이뤄진 소방활동은 총 40건(인명구조 2건·배수지원 13건·안전조치 25건)으로 집계됐다. 이날 하루 접수된 피해는 오후 10시 기준 총 3건이다.

오후 3시쯤 서귀포 대정읍 상모리 포구 인근 도로가 침수됐으며 한 시간 뒤 강정동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지기도 했다.

오후 6시 이후에는 제주시 건입동에서 가로등이 쓰러진 사고를 제외하고 특별한 피해는 없는 상황이다.

태풍이 가까워지면서 제주 하늘길에도 차질이 빚어져 17일 오전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제주공항에는 오후 8시쯤부터 항공편 지연 및 결항이 속출했다. 출발편은 오후 9시 이후 3편이 결항했으며 도착편은 오후 8시15분 이후 10편이 취소됐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이날 밤부터 제주를 오가는 하늘길에 차질이 빚여젔고 태풍 찬투가 17일 아침 제주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돼 오전까지는 항공편 이용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gwi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