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현경, 차서원과 탈출 성공.. 한기웅X오승아에 복수 결심('두 번째 남편')

신지원 입력 2021. 9. 16. 22:3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두 번째 남편'(사진=방송 화면 캡처)

'두 번째 남편' 엄현경이 차서원과 탈출에 성공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괴한에게 납치된 봉선화(엄현경 분)과 윤재민(차서원 분)이 도망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재경(오승아 분)은 봉선화를 걱정하는 문상혁(한기웅 분)의 태도에 "생각 같아서는 그 계집애 다시 안 봤으면 좋겠어. 이왕 잡아둔 거 내가 있는 곳으로 못 오게 할거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했고 이에 문상혁은 봉선화의 신변에 뭔가가 생겼음을 직감했다.

봉선화는 윤재민에게 "왜 쫓아온거야? 진짜 이상한 남자다"라며 티격댔고, 윤재민은 "여자가 납치 당하는데 안 쫓아가는 남자가 어딨냐"라고 답했다. 이후 봉선화는 자신의 컴퓨터와 증거물이 난장판이 된 방을 발견하고 당황했다.

봉선화는 "제가 납치를 당했거든요. 우리 집 쑥대밭 만들고 제 계정까지 폭파시켰어요"라며 백소장에게 동영상을 백업해놨는지 확인했고 증거물이 확보되자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이후 봉선화는 할머니 한곱분(성병숙 분) 사진을 바라보며 "너희들 각오해. 앞으로 일어날 일들이 재미있을 거 같지 않아? 윤재경, 문상혁. 너희들은 결혼도 못 할 뿐 아니라 회사에 윤재경 살인자 소문 쫙 퍼질 거야"라며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