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의 전설' 엘튼 존, 낙상으로 올해 공연 연기.."2023년으로 미룬다"

오경묵 기자 입력 2021. 9. 16. 22:09 수정 2021. 9. 16. 22: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엘튼 존. /AP 연합뉴스

‘팝의 전설’로 불리는 영국 가수 엘튼 존이 낙상을 당해 올해 예정됐던 영국과 유럽 공연을 연기하기로 했다.

올해 74세인 엘튼 존은 16일(현지 시각)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 성명을 올려 해당 공연들을 2023년으로 미룬다고 밝혔다.

엘튼 존은 “여름 휴가가 끝날 무렵 딱딱한 바닥에 넘어진 후 치료를 받았는데도 엉덩이에 상당한 통증과 불편함이 있다”며 “전문의의 집중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악화돼 움직이는 데 어려움을 느낀다”고 했다.

그는 “건장을 완전히 되찾기 위해, 합병증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수술을 받으라는 권고를 받았다”고 했다.

엘튼 존은 이달 25일에 열리는 자선 공연의 경우 5곡만 부르면 되기 때문에 예정대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무대에 선 뒤 수술을 받고 내년 1월 미국 공연으로 복귀한다는 계획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