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암 손병희 선생 '당진 고택' 원형에 가깝게 복원

윤희일 기자 입력 2021. 9. 16. 22: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독립운동가 손병희 선생 당진 고택 원형에 가깝게 복원됐다. 연합뉴스

천도교 제3세 교주이자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명 중 한 명인 의암 손병희 선생(1861∼1922)이 잠시 거주했던 충남 당진 고택(사진)이 원형에 가깝게 복원됐다.

당진시는 지난해 6월부터 4억원을 들여 추진한 손병희 선생 고택 이전 복원사업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수청2지구 근린공원에 세워진 고택은 573㎡의 터에 건물면적 74㎡의 규모로, 한옥 안채와 담 등으로 이뤄져 있다.

충북 청원군(현 청주시) 출생인 손병희 선생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을 주도했다 실패하자 관군 추격을 피해 당진으로 넘어와 1898년 8월부터 1899년 10월까지 수청리에 대도소를 두고 활동했다. 당진시와 향토사학자 윤성의씨는 2012년 한국 천도교사 기록을 토대로 선생이 수청리 띠울마울(현 수청동 692)에 거주한 사실을 고증했다. 이후 2014년 충남개발공사의 수청2지구 도시개발사업 시작 이후 문화재 지표조사 및 발굴조사 과정에서 손병희 선생 고택의 보존방안이 이슈로 떠올랐다.

시와 충남개발공사, 시민단체는 협의를 통해 고택을 수청2지구 근린공원으로 이전 복원하기로 결정했다. 남광현 문화재팀장은 “이번에 복원한 손병희 선생 고택이 시민의 나라 사랑 정신을 함양하는 교육 장소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희일 기자 yh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