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대주주 '쏘카 말레이시아', 650억원 투자 유치

CBS노컷뉴스 차민지 기자 입력 2021. 9. 16. 21: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투자전문회사 SK㈜는 말레이시아 차량 공유 1위 사업자인 쏘카 말레이시아가 총 650억 원(55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2017년 SK㈜와 쏘카의 합작법인으로 설립돼 2018년 1월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다.

SK㈜ 신정호 디지털 투자센터장은 "이번 투자 유치와 다양한 사업협력을 통해 쏘카 말레이시아의 플랫폼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쏘카 말레이시아. SK㈜ 제공

투자전문회사 SK㈜는 말레이시아 차량 공유 1위 사업자인 쏘카 말레이시아가 총 650억 원(55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한국형 차량 공유 사업의 첫 해외 진출 모델이다. 2017년 SK㈜와 쏘카의 합작법인으로 설립돼 2018년 1월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차량공유 서비스를 시작했다. SK㈜는 지난해 쏘카 지분을 추가 인수해 최대 주주로서 현지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글로벌 사모펀드 이스트브릿즈파트너스와 말레이시아 다국적 기업 사임다비 2곳이 참여했다.

SK㈜는 사업 초기 현지 차량 공유 사업 전문가를 경영진으로 영입해 한국형 차량공유 플랫폼의 현지화에 주력했다. 또한 경쟁사 대비 2배 가까운 공격적인 차량 확대 및 쿠알라룸푸르 등 주요 대도시로의 빠른 서비스 확대를 통해 론칭 2년여 만에 쏘카 말레이시아를 현지 최대 차량 공유 사업자로 성장시켰다.

이번 투자에서는 지난해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론칭한 개인 간 차량 대여 플랫폼 '트레보'가 높은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트레보는 SK㈜가 글로벌 선도 P2P 기업 미국 투로의 투자 역량을 바탕으로 동남아 시장 맞춤형 플랫폼으로 개발한 것으로, 빠른 성장 속도로 주목받고 있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앞으로 동남아 주요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회원 수 100만여 명과 시장 점유율 90% 이상을 확보한 데 이어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시장에도 진출해 6개월 만에 회원 수 10만여 명을 확보했다.

SK㈜ 신정호 디지털 투자센터장은 "이번 투자 유치와 다양한 사업협력을 통해 쏘카 말레이시아의 플랫폼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 포트폴리오는 향후 성공적으로 회수해 AI, 자율주행 등 고성장 디지털 분야에 재투자함으로써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투자전문 회사의 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SK㈜는 그랩, 투로, 오토노모 등 글로벌 각 지역별 1위 차량공유 및 모빌리티 기술 영역에 투자해 왔다. SK㈜가 투자한 기업들은 최근 상장을 추진하며 높은 투자 수익도 기대되고 있다.

CBS노컷뉴스 차민지 기자 chacha@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