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22명 '생활고' 극단선택..경찰, 합동분향소 제지

정원석 기자 입력 2021. 9. 16. 20: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이후 적어도 22명의 자영업자가 생활고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자영업 단체들이 오늘 국회 앞에 합동 분향소를 설치하려 했지만, 불법 집회로 본 경찰에 막혔습니다. 이들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방역 지침을 완화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앞에 사열한 경찰 병력.

자영업자 단체에서 합동분향소를 차리겠다고 하자 이를 저지하고 나섰습니다.

결국 분향소는 설치하지 못했습니다.

[김기홍/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 : 넋을 위로하고자 분이라도 풀기 위해서 분향소를 준비한 건데요. 이것까지 막아선다는 건 납득하기가 어렵고…]

자영업 비대위는 월셋방 보증금을 빼 직원들에게 월급을 주고 떠난 서울 마포 맥줏집 사장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진 뒤 실태 조사를 했습니다.

그 결과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월세와 대출금을 밀리는 등 생활고에 시달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 자영업자가 최소 22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분향소 설치는 2명 이상이 공동목적을 가지고 의사표현을 하는 집회로 판단했습니다.

서울시가 집회를 금지하고 있어, 분향소 설치를 허가할 수 없다는 겁니다.

하지만 자영업자 비대위 측은 분향소 설치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면서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코로나'로 하루 빨리 방역대책을 전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부는 2차 접종률이 70%가 넘으면 11월 정도부터 방역대책 전환을 검토하는데, 그때까지는 버틸 수 없다는 게 자영업자들의 주장입니다.

참여연대와 민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당장 임대료 부담이라도 줄여주는 게 시급하다고 말합니다.

[김남주/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변호사 : 자영업자 입장에선 고정비 중에서 임대료 부담이 가장 큰데요. 착한 임대인 운동 이외에 정부의 대책은 전혀 없습니다.]

(인턴기자 : 정윤지)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