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쓰러진 시민, 육군 부사관이 살렸다

김경목 입력 2021. 9. 16. 19: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도로에 쓰러진 50대 남성을 응급조치해 살린 육군 부사관이 선행으로 칭찬받고 있다.

16일 육군 제22보병사단(율곡부대)에 따르면 북진여단 화력협조관 전제범(27) 중사는 16일 오전 출근길에 고성군 죽왕면 도로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을 발견했다.

전 중사는 곧바로 차에서 내려 달려가 남성의 의식과 맥박, 호흡을 확인하고 응급처치를 했다.

전 중사는 119에 전화해 남성의 상태를 설명하면서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기도를 확보하고 심폐소생술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쓰러진 남성, 혀가 기도로 말려 들어간 상태
의식 없고 호흡도 매우 약한 위급상황
119구급대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

전제범 중사. 뉴시스DB *재판매 및 DB 금지


[고성(강원)=뉴시스] 김경목 기자 = 도로에 쓰러진 50대 남성을 응급조치해 살린 육군 부사관이 선행으로 칭찬받고 있다.

16일 육군 제22보병사단(율곡부대)에 따르면 북진여단 화력협조관 전제범(27) 중사는 16일 오전 출근길에 고성군 죽왕면 도로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을 발견했다.

전 중사는 곧바로 차에서 내려 달려가 남성의 의식과 맥박, 호흡을 확인하고 응급처치를 했다.

당시 남성은 혀가 기도로 말려 들어간 상태에서 의식이 없었고 호흡도 매우 약해 위급한 상황이었다.

전 중사는 119에 전화해 남성의 상태를 설명하면서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기도를 확보하고 심폐소생술을 했다.

이어 구급대가 도착했고 남성을 신속히 병원으로 옮겼다.

남성은 적절한 응급처치로 심정지 위기를 넘겼고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전 중사의 선행은 군복에 부착된 22사단 마크를 보고 부대로 전화한 시민에 의해 알려졌다.

전 중사는 "군인으로서 국민의 생명에 구하는 것은 가장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앞으로도 부여된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군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