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영향 제주공항 오후 8시 이후 7편 결항

백나용 입력 2021. 9. 16. 16: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에 점차 가까워지면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16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9편(출발 2편, 도착 7편)이 결항하고, 6편이 지연 운항했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공항 관계자는 "내일(17일)까지 강풍으로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되므로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에 점차 가까워지면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태풍 온다 서둘러 떠나자"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접근하는 16일 오후 제주국제공항 출발대합실에는 서둘러 제주를 떠나 고향으로 돌아가려는 승객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9.16 bjc@yna.co.kr

16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9편(출발 2편, 도착 7편)이 결항하고, 6편이 지연 운항했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결항한 항공편은 모두 오후 8시 이후 출발·도착 예정인 항공편이다.

공항공사 측은 이날 오전부터 태풍이 예보됐던 만큼 공항 내 혼잡한 상황은 생기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공항 관계자는 "내일(17일)까지 강풍으로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되므로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찬투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29m의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270㎞ 해상에서 시속 18㎞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dragon.me@yna.co.kr

☞ 서울 딸한테 묻어온 코로나…옥천 일가족의 쓸쓸한 추석
☞ 선글라스 다리에 손만 쓱…몰래 찍어도 아무도 몰랐다
☞ '우리도 다 드려요'…경기도 외 지원금 100% 주는 지역들 어디?
☞ 아빠찾아 삼만리…홀로 아프간 탈출한 3세 꼬마의 해피엔딩
☞ '풍경 사진이 단서' 수로에 빠진 50대 8시간 만에 구조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인적없는 곳에서 반달곰은…'몰래카메라'가 잡은 지리산 동물들
☞ '고발 사주' 의혹 2주 만에 모습 드러낸 손준성 검사
☞ 이영돈PD, '故김영애 황토팩' 등 과거 논란 재소환에 "법적대응"
☞ 미성년 두 딸 200회 성폭행해 임신·낙태…40대 아빠에 징역30년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