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세력 유지한 채 북상..남부까지 피해 우려

정혜윤 입력 2021. 9. 16. 16:2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상하이 부근 머물던 태풍 북상..강한 세력 유지
제주도 동쪽 지나 남해로 진입..대한해협 통과
제주도 영향권..내일 새벽부터 남부에도 태풍특보
제주도에 가장 큰 피해 우려..폭우에 강풍까지

[앵커]

태풍 '찬투'는 중간 강도 세력을 그대로 유지한 채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이 통과하는 내일까지 제주도는 비바람, 남부지방은 바람 피해가 우려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태풍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 남해로 진입한다면 남부지방까지 비바람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상하이 동쪽 해상을 맴돌던 태풍이 북상을 시작했는데,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세력이 강하게 유지되고 있습니다.

태풍은 제주도 서귀포 동쪽을 거쳐 남해로 진입한 뒤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은 제주도가 직접 영향을 받고 있지만, 내일 새벽부터는 남해안과 남부지방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보이는 지역은 제주도입니다.

이미 태풍 간접 영향으로 800mm 넘는 폭우가 내렸는데 앞으로 400mm가 더 내리면서 총 강우량은 무려 1,000mm를 넘는 곳도 있겠습니다.

더해서 초속 40m의 강풍까지 가세해 피해를 더 키울 것으로 우려됩니다.

이어 내일은 남해안과 남부지방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겠습니다.

특히 남부는 비보다는 바람 피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초속 20~30m의 강풍이 불겠고 남해안 일부에는 12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의 고비가 제주도는 지금부터 내일 아침까지, 남부는 내일 새벽부터 내일 밤까지 되겠다며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주변 점검과 대비를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