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앞두고 기관 '팔자'..SK하이닉스·삼성SDI 3%↓

정인지 기자 입력 2021. 9. 16. 16: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기관이 매물을 내놓으면서 코스피지수가 하락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몰린 SK하이닉스, 삼성SDI는 3% 이상 떨어졌다.

SK하이닉스는 3.26%, 삼성SDI는 3.33% 하락했다.

최근 증권업계에서는 SK하이닉스의 올 하반기 이후 실적 눈높이를 낮추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추석 연휴를 앞두고 기관이 매물을 내놓으면서 코스피지수가 하락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몰린 SK하이닉스, 삼성SDI는 3% 이상 떨어졌다.

16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74% 떨어진 3130.09로 장을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1.3원 오른 1171.8원을 기록했다.

기관은 5146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4605억원, 외국인은 190억원을 순매수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거래대금은 12조1312억원으로 이틀 연속 12조원대를 기록했다. 일주일 전인 지난 9일 대비 약 32% 감소한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은행, 섬유의복, 전기전자, 의약품, 보험 등이 1% 이상 떨어졌다.

시가총액 상위주들은 대부분 하락했다. 삼성전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카카오뱅크는 1~2% 떨어졌다. SK하이닉스는 3.26%, 삼성SDI는 3.33% 하락했다. 하반기 이후 실적이 우려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증권업계에서는 SK하이닉스의 올 하반기 이후 실적 눈높이를 낮추고 있다. KB증권은 최근 SK하이닉스 목표주가를 16만원에서 14만원으로, 키움증권은 17만원에서 14만원으로, IBK증권은 16만원에서 14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삼성SDI는 3분기 영업이익이 시장 전망치인 3509억원을 소폭 밑돌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삼성SDI 배터리 사업 분할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사측은 입장문을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배터리 사업과 석유개발(E&P) 사업을 물적분할하는 안건을 통과시키자 4.44% 떨어졌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선물시장에서 외국인이 약 1조원을 매도하면서 하락 압력을 줬다"고 밝혔다. 그는 "추석 연휴 및 다음주 미국 미국의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앞두고 관망세가 뚜렷하다"고 말했다.

9월 FOMC에서는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언급 또는 힌트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서는 FOMC에서 국채와 MBS(주택저당증권)를 월 150억달러씩 또는 100억달러씩 축소하는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연방준비제도은 매월 국채 800억달러, MBS 400억달러를 매입하고 있다.

전규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9월 FOMC에서는 가이던스를 제시하기보다는 물가 전망치 상향 조정 등 테이퍼링 관련 힌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연준은 매월 국채 100억달러, MBS 50억달러씩 매입 규모를 축소해 나가며 시장 충격을 제어하려 할 것"이라며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둔화되면서 여유롭게 통화정책 정상화 단계를 밟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관련기사]☞ 친딸 200회 성폭행에 낙태까지 '악마 아빠'"허이재 말 사실, 배우들 '잠자리 상납' 비일비재"…안무가 폭로"600억 있으면 할배 수발 들겠냐"던 이서진, '재력 갑' 맞았다"여자 간수들이 성추행"…수용소서 자행된 고문BJ철구, '20억 위자료설' 외질혜와 이혼…재산분할은?
정인지 기자 inj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