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17분 만에 완충되는 '샤오미 11T 프로' 공개

이정현 미디어연구소 입력 2021. 9. 16. 14: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샤오미가 온라인으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샤오미 11T 프로 등 신제품을 선보였다고 엔가젯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에 공개된 제품은 플래그십 모델 '샤오미 11T'와 '샤오미 11T 프로', 보급형 스마트폰 '샤오미11 라이트' 등 3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억 800만 화소 트리플 카메라·120Hz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탑재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샤오미가 온라인으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샤오미 11T 프로 등 신제품을 선보였다고 엔가젯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에 공개된 제품은 플래그십 모델 ‘샤오미 11T’와 ‘샤오미 11T 프로’, 보급형 스마트폰 ‘샤오미11 라이트’ 등 3종이다.

사진=샤오미

최상위 모델인 샤오미 11T 프로는 120W 고속충전 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으로 5,000mAh 배터리를 17분 만에 충전할 수 있다. 1억 8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88만 화소 초광각, 500만 텔레매크로 등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했고 동영상의 경우 '원클릭 AI 시네마모드'와 8K 녹화, HDR10+ 시스템을 통해 전문가 수준의 영상 촬영이 가능해졌다고 샤오미는 설명했다.

사진=샤오미

또, 6.67인치 FHD+(2,400x1080) 120Hz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 코닝 고릴라 글래스 빅투스 강화유리를 갖췄고, 하돈카만 듀얼 스피커를 탑재해 돌비 애트모스 음향을 지원한다. 퀄컴의 스냅드래곤 888 프로세서에 8GB·12GB 램(RAM)에 저장용량은 128GB·256GB 두 종류다.

색상은 그레이, 화이트, 블루 컬러로 출시되며, 가격은 649유로(약 90만원)부터 시작해 저장용량에따라 749유로(약 104만원)까지 올라간다.

샤오미 11T는 프로 모델과 사양이 비슷하지만,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가 미디어텍 디멘서티 1200 울트라로 바뀌었고 67W 유선충전을 지원해 36분 만에 완전충전이 가능하며 그 외에도 몇 가지 디스플레이 지원 등이 빠졌다. 가격은 499유로(약 69만원)부터 시작한다.

보급형 모델인 샤오미 11 라이트는 90Hz 주사율을 지원하는 6.55인치 FHD+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778G가 탑재됐다. 가격은 349유로(약 48만 원)부터다.

이정현 미디어연구소(jh7253@zdnet.co.kr)

Copyright©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