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양키스, 29년 연속 승률 5할 이상 달성

장현구 입력 2021. 9. 16. 12: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프로야구(MLB) 명문 구단 뉴욕 양키스가 29년 연속 정규리그 승률 5할 이상을 달성했다.

양키스는 1926∼1964년 39년 연속 승률 5할 이상을 남겼다.

미국 4대 프로 스포츠를 통틀어도 양키스의 39년 연속 승률 5할 이상과 29년 연속 기록은 각각 1위, 공동 3위에 해당한다.

또 NHL 몬트리올 캐내디언스는 1952∼1983년 양키스 다음으로 긴 32년 연속 승률 5할 이상 기록을 작성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9회 가드너의 역전 적시타 때 득점한 토레스(25번)가 양키스 동료의 축하를 받고 있다.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명문 구단 뉴욕 양키스가 29년 연속 정규리그 승률 5할 이상을 달성했다.

양키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방문 경기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4-3으로 꺾었다.

시즌 82승 64패를 거둔 양키스는 남은 16경기를 전패하더라도 82승 80패로 승률 5할 이상으로 정규리그를 마친다.

양키스는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많은 27차례 월드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마지막으로 축배를 든 해는 12년 전인 2009년이다.

보스턴 레드삭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등 강호가 몰린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한 양키스는 2009년을 끝으로 월드시리즈 문턱을 밟지 못했지만, 1993년 이래 29년간 승률 5할 이상만큼은 꾸준히 지켜왔다.

이는 빅리그 이 부문 역대 두 번째 최장 기록으로, 1위 기록 역시 양키스의 몫이다.

양키스는 1926∼1964년 39년 연속 승률 5할 이상을 남겼다.

미국 4대 프로 스포츠를 통틀어도 양키스의 39년 연속 승률 5할 이상과 29년 연속 기록은 각각 1위, 공동 3위에 해당한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보스턴 브루인스가 1968∼1996년 29년 연속 승률 5할을 찍었다.

또 NHL 몬트리올 캐내디언스는 1952∼1983년 양키스 다음으로 긴 32년 연속 승률 5할 이상 기록을 작성했다.

cany9900@yna.co.kr

☞ '고발 사주' 의혹 2주 만에 모습 드러낸 손준성 검사
☞ 뱃속 아기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엄마
☞ 선글라스 다리에 손만 쓱…몰래 찍어도 아무도 몰랐다
☞ 서울 딸한테 묻어온 코로나…옥천 일가족의 쓸쓸한 추석
☞ 아빠찾아 삼만리…홀로 아프간 탈출한 3세 꼬마의 해피엔딩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이영돈PD, '故김영애 황토팩' 등 과거 논란 재소환에 "법적대응"
☞ 미성년 두 딸 200회 성폭행해 임신·낙태…40대 아빠에 징역30년
☞ 좌담회중 돌연 퇴장한 김남국 "조국 얘기에 서럽고 눈물 나서"
☞ 수술 끝난 환자에게 마취제 또 투여해 성추행한 의사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