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kg 소형위성용 고체 우주로켓 2024년 발사.."7대 우주강국"(종합)

김귀근 입력 2021. 9. 16. 11: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한민국이 독자 개발한 고체연료 엔진을 탑재한 우주로켓이 오는 2024년께 발사된다.

이 고체 엔진의 성능은 다음 달 첫 발사를 시도하는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의 액체 엔진 1기와 같은 급의 추진력(75t)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액체 우주발사체 누리호 개발을 통해 확보된 기술과 더불어 고체 우주발사체 기술을 단기간 내 확보함으로써 7대 우주 강국을 향해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방부·과기부 발표..나로우주센터 신규 발사장·발사대 등 구축
나로우주센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대한민국이 독자 개발한 고체연료 엔진을 탑재한 우주로켓이 오는 2024년께 발사된다.

이 로켓에는 한반도 지역을 정찰하는 500㎏급 소형 정찰위성이 탑재될 예정이며, 정부는 이를 통해 세계 7대 우주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공동보도자료를 통해 "고체 우주발사체의 주요 구성품들을 검증하고 통합해 2024년경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 독자 기술 기반의 고체 우주 발사체를 발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지난 7월 29일 우주발사체용 고체 추진기관(엔진) 연소 시험에 성공한 바 있다.

이 고체 엔진의 성능은 다음 달 첫 발사를 시도하는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의 액체 엔진 1기와 같은 급의 추진력(75t)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엔진을 사용한 우주로켓은 2단으로 제작된다.

국방부는 "앞으로 소형 위성 또는 다수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수 있는 우주발사체의 추진기관"이라며 "ADD는 그동안 고체연료 추진체 연구를 통해 축적해 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이번 연소 시험에 적극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500㎏ 이하 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때는 고체 로켓이 더 경제성이 있다"면서 "앞으로 저궤도 통신위성, 국방 분야 쪽의 군집 위성 등 소형 위성 쪽 소요가 점점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이 해제되면서 발사체의 사거리와 중량을 크게 늘릴 수 있는 고체 로켓엔진 개발이 가능해졌다.

정부는 "액체 우주발사체 누리호 개발을 통해 확보된 기술과 더불어 고체 우주발사체 기술을 단기간 내 확보함으로써 7대 우주 강국을 향해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 중국, 러시아, 유럽, 일본, 인도 등 6개국이 우주 강국으로 꼽힌다.

소형위성 발사용 고체 로켓엔진 시험성공…우주시대 '성큼'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이 군과 민간 분야에서 이용하는 소형 및 초소형 위성을 우주 궤도에 올릴 수 있는 우주발사체용 고체 로켓엔진 시험에 성공했다. 청와대와 국방부는 15일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지난 7월 29일 우주발사체용 고체 추진기관 연소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고체 추진기관은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엔진을 말한다. 2021.9.15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국방부는 소형 발사체 개발 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민간기업 주도로 고체 엔진 발사체의 제작 및 위성 발사가 이뤄지도록 기술 지원도 추진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민간기업이 개발 중인 소형 발사체 발사 등을 지원하고자 나로우주센터 내 신규 발사장 및 발사대, 발사추적시스템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나로우주센터에 구축될 신규 발사장 및 관련 인프라는 단기 발사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다양한 민간 기업의 발사를 지원하도록 1단계(고체)→2단계(액체 포함)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 10월 누리호 발사 및 고체 추진기관 연소 시험 성공을 기점으로 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우주개발진흥법을 개정하고 우주산업 관련 산·학·연이 상호 연계 발전할 수 있도록 우주산업 클러스터 지정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뉴 스페이스 시대 민간 주도의 우주 개발을 견인하고 우주산업 발전을 통한 국가 경제 및 과학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핵심기술 개발과 인프라 구축, 제도 개선 등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threek@yna.co.kr

☞ 뱃속 아기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엄마
☞ 선글라스 다리에 손만 쓱…몰래 찍어도 아무도 몰랐다
☞ 서울 딸한테 묻어온 코로나…옥천 일가족의 쓸쓸한 추석
☞ 아빠찾아 삼만리…홀로 아프간 탈출한 3세 꼬마의 해피엔딩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이영돈PD, '故김영애 황토팩' 등 과거 논란 재소환에 "법적대응"
☞ 미국, 전두환 반대세력 '역쿠데타' 모의 알고도 반대한 이유
☞ '물고문 피살' 여아 친모 징역 3년…검찰 구형보다 센 선고
☞ 수술 끝난 환자에게 마취제 또 투여해 성추행한 의사
☞ 88세 노인, 성적 접촉 거부한 아내 몽둥이로 폭행해 뇌출혈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