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북상에 위기경보 '경계' 격상..중대본 2단계 가동

김기훈 입력 2021. 9. 16. 10:40 수정 2021. 9. 16. 11: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16일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으로 제주도에 태풍 주의보가 발표됨에 따라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올렸다고 밝혔다.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중대본 비상대응 수위는 1∼3단계 순으로 단계가 올라간다.

행안부는 앞서 전날 오전 11시를 기해 위기경보를 '주의'로 올리고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이날 중대본은 위기경보 격상과 더불어 오전 10시를 기해 비상근무 2단계에 들어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태풍 '찬투' 북상…해안순찰 나선 해경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북상중인 15일 오전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해안에서 해경이 안전순찰을 하고 있다. 2021.9.15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16일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으로 제주도에 태풍 주의보가 발표됨에 따라 위기 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올렸다고 밝혔다.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중대본 비상대응 수위는 1∼3단계 순으로 단계가 올라간다. 행안부는 앞서 전날 오전 11시를 기해 위기경보를 '주의'로 올리고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이날 중대본은 위기경보 격상과 더불어 오전 10시를 기해 비상근무 2단계에 들어갔다.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오전 9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산사태 우려 지역이나 산간·계곡, 남해안 지역 해안가 지하상가·주차장 등의 피해 우려 지역은 선제적 통제와 안전지대로의 사전대피를 적극적으로 실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해일·풍랑에 대비해 선박·낚시어선의 피항 및 입·출항 통제와 해안가 방파제·선착장 등에 대한 출입제한 및 안내를 강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와 임시선별검사소 등에 대한 안전관리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kihun@yna.co.kr

☞ '고발 사주' 의혹 2주 만에 모습 드러낸 손준성 검사
☞ 뱃속 아기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엄마
☞ 선글라스 다리에 손만 쓱…몰래 찍어도 아무도 몰랐다
☞ 서울 딸한테 묻어온 코로나…옥천 일가족의 쓸쓸한 추석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이영돈PD, '故김영애 황토팩' 등 과거 논란 재소환에 "법적대응"
☞ 아빠찾아 삼만리…홀로 아프간 탈출한 3세 꼬마의 해피엔딩
☞ 미국, 전두환 반대세력 '역쿠데타' 모의 알고도 반대한 이유
☞ 수술 끝난 환자에게 마취제 또 투여해 성추행한 의사
☞ 88세 노인, 성적 접촉 거부한 아내 몽둥이로 폭행해 뇌출혈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