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날씨] 태풍 '찬투' 직접 영향에 제주·남부 강한 비바람

이설아 입력 2021. 9. 16. 10:0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서울은 고요한 상황이지만, 오늘 제주도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을 받겠습니다.

강도 '중'인 태풍 찬투는 나흘째 상하이 동남쪽 해상에서 머물고 있는데요.

하지만 오늘 오후부터 점차 속도를 내며 내일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 대한해협을 통과하겠습니다.

태풍 최근접 시간은 제주도는 내일 오전 6시부터 8시, 부산은 내일 오후 3시부터 5시경 입니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내일까지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비바람이 거세게 불겠는데요.

특히 제주도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0에서 40미터로, 고속도로에서 시속 145킬로미터로 매우 빠르게 운전 하는 수준의 돌풍이 몰아치겠습니다.

현재 제주도에 비가 오고 있는데 오전에는 전남과 경남, 오후에는 전북과 경북, 밤에는 충청으로 비가 확대되겠습니다.

태풍이 오기 전부터 이미 많은 비가 내린 제주도에는 오늘 오후부터 시간당 50에서 80밀리미터의 폭우가 쏟아져 내일까지 100에서 400밀리미터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또 전남 동부와 경남 해안에도 최고 120밀리미터의 비가 올 전망입니다.

현재 서해 남부와 동해 먼바다에 태풍특보가 발효 중인데요.

내일은 태풍이 가까워지면서 제주도와 전남, 경남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지겠습니다.

오늘도 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상을 중심으로 최고 7미터까지 일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이설아 기상캐스터
(그래픽:김보나)

이설아 기상캐스터 (sale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