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 "루시드, 자동차 회사들에 위협적"..테슬라·페라리 떠오른다 [강영연의 뉴욕오프닝]

강영연 입력 2021. 9. 15. 22:43 수정 2021. 9. 15. 22: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늘은 루시드 그룹 관련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15일(현지시간) CNBC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루시드에 대해서 새로운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 페라리가 될 수 있다며 매수 의견을 내놨다고 보도했습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루시드가 신생 전기차 회사들과 비교했을때 가장 낫고 기존의 자동차 회사들에게는 가장 위협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루시드가  전기차 레이싱 대회인 포뮬러 E에 핵심부품을 공급하는 것을 높게 평가했는데요.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루시드 그룹 관련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15일(현지시간) CNBC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루시드에 대해서 새로운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 페라리가 될 수 있다며 매수 의견을 내놨다고 보도했습니다. 

2007년 설립된 루시드는 지난 7월 스펙으로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습니다. 처음 상장할 때부터 제2의 테슬라로 불리면서 관심을 모았는데요. 테슬라 기술 임원 출신인 피터 롤린스가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기도 합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루시드가 신생 전기차 회사들과 비교했을때 가장 낫고 기존의 자동차 회사들에게는 가장 위협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루시드가  전기차 레이싱 대회인 포뮬러 E에 핵심부품을 공급하는 것을 높게 평가했는데요. 이를 포뮬라 1의 공급처인 페라리를 연상시킨다고 했습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루시드 목표주가를 30달러로 잡았습니다. 이는 화요일 종가보다 58% 높은 가격입니다. 

미국 석유회사인 쉐브론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후에 친환경 정책을 내놓는데 적극적입니다. 어제는 재생에너지 생산에 7년간 100억달러를 투자하겠다는 발표를 하기도 했지요. 탄소배출량 감소를 위해섭니다. 

JP모건은 이같은 투자가 쉐브론 주가 상승을 막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장기적으로 현명한 결정일 수는 있지만 주가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다는 겁니다. 친환경 투자가 늘어남으로서 유가가 하락할 수 있고, 투자는 늘지만 이를 상쇄할만한 매출 증가는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 결과 배당금이 낮아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JP모건은 쉐브론에 대한 목표주가를 128달러에서 111달러로 낮춰 잡았습니다.

월마트가 포드, 아르고AI와 함께 자율주행 배송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소비자들이 월마트에서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아르고AI의 인공지능 자율주행 스스템을 탑재한 포드차량이 배송해주는 겁니다. 이번 서비스는 일단 미국 마이애미, 워싱턴, 오스틴 등에서 시작되지만 향후 범위가 더 확장될 전망입니다. 

자율주행배송서비스는 월마트가 온라인 판매를 늘리고자 하는 데서 시작됐습니다. 월마트의 회원제 프로그램인 월마트 플러스의 핵심이 바로 온라인 식료품 주문이기 때문입니다. 월마트 플러스는 지난해 매출이 79% 늘어날 만큼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아마존과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월마트는 자율주행 서비스를 통해 더 빠르고 편리하게 제품을 배송해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목표입니다. 

뉴욕=강영연 특파원 yykang@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