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의 증시 강세론자 "야구로 치면 지금은 8회"..무슨 뜻?

이지윤 기자 입력 2021. 9. 15. 22:01 수정 2021. 9. 15. 23: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월가의 대표적 강세론자 제레미 시걸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가 현 증시 상황을 야구에 빗대 "조정 전 8회"에 왔다고 말했다.

14일(현지시간)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걸은 "우리가 조정 전 8회에 놓여 있다고 생각한다"며 "장애물을 제거하고, 다시 제자리로 와, 앞으로 나아가 할 때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레미 시걸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사진=로이터통신

미국 월가의 대표적 강세론자 제레미 시걸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가 현 증시 상황을 야구에 빗대 "조정 전 8회"에 왔다고 말했다. 야구에서 9회가 마지막임을 고려하면 조정이 가까워졌다는 의미다.

14일(현지시간)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걸은 "우리가 조정 전 8회에 놓여 있다고 생각한다"며 "장애물을 제거하고, 다시 제자리로 와, 앞으로 나아가 할 때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4월을 "호황기의 3회", 지난 5월을 "6회"로 평가한 바 있다.

다만 시걸은 "단기적으로 시장이 어떻게 될지 논하는 건 굉장히 어렵다"고 단서를 달면서 장기적으로 봤을 때 상승 흐름이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정 역시 "건전한" 경기 후퇴라는 입장이다.

역사적으로 9월은 증시가 크게 흔들리는 달이다. 그럼에도 올해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의 가장 큰 낙폭은 4%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시걸 등은 더한 조정이 임박했다고 보고 있다. 조정은 일반적으로 고점 대비 증시가 10% 이상 떨어지는 경우를 말한다.

시걸은 가을철 시장에 대해 추가 상승 요인을 찾으려 노력 중이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가을철 테이퍼링을 시작하면 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걸은 "기술주는 숨고르기를 할 것이고 그동안 두들겨 맞은 순환주나 소형주가 다시 뜰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미국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치를 밑돌았지만 시걸은 인플레이션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CPI가 인플레이션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는 뜻으로, 그는 연준이 더 극적인 방식으로 통화 정책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적어도 이번 데이터는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는 연준의 믿음에 신빙성을 부여한다면서 이로써 연준이 새로운 문제적 데이터에 직면해 통화 정책을 수술하는 "심판의 날"은 다소 연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상해진 10살 아들…숨겨놓은 녹음기엔 담임의 충격적인 말이진호 "그 배우는 아니라는데…허이재 '성관계 요구' 실명 밝혀라"그리 "빚, 광고 찍고 일시불로 갚았다"'암 투병' 최성봉 "입원비 못 내는 중…수술 안 하면 가망 없어""아빠, 일하기 싫으면 안해도 돼" 손담비, 돌아가신 父에 하고픈 말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