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종양 수술 후 회복' 펠레 "90분에 추가 시간도 뛸 수 있어"

송원형 기자 입력 2021. 9. 15. 21:34 수정 2021. 9. 15. 21: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근 대장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브라질 ‘축구 황제’ 펠레(81)가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져 회복 중이라고 AP통신이 브라질 상파울루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 발표를 인용해 15일 보도했다.

/펠레 인스타그램 캡처

펠레는 이날 소셜미디어에 두 주먹 불끈 쥐고 환하게 웃는 사진과 함께 “90분에 추가 시간까지 뛸 수 있을 정도로 행복하다”는 글을 올리며 회복에 자신감을 보였다. “사랑의 메시지 수천 개를 받았다. 내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기 위해 메시지를 보낸 모든 친구에게 고맙다. 모두 사랑한다”면서 “우린 곧 함께할 것”이라고 끝맺었다. AP에 따르면 펠레는 8월 말 건강검진에서 대장 종양이 발견돼 지난 4일 제거 수술을 받았다.

펠레는 브라질의 월드컵 우승을 세 차례(1958·1962·1970년) 이끌었다. 브라질 대표팀 역대 최다 득점(77골) 기록도 갖고 있다. AP는 펠레가 2012년 고관절 수술 실패 후 거동이 어려워지면서 보행기와 휠체어를 사용했고, 최근엔 신장과 전립선 수술도 받았다고 전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