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찾아온 추석..북적이는 시골장

박상현 입력 2021. 9. 15. 19:5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창원] [앵커]

이제 주말이면 추석 연휴가 시작됩니다.

'코로나19' 속에도 명절이 다가오면서 시골 장터도 평소와 달리 대목을 느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추석 준비에 나선 사람들을 박상현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함양군 안의장터입니다.

곳곳에 난전이 펼쳐지고 물건을 사려는 사람들이 줄을 섭니다.

덕유산 자락인 내륙에서 장날에야 볼 수 있는 해산물에 추석 준비에 빼놓을 수 없는 제수품, 제철 과일까지 가득합니다.

물건을 파는 곳곳마다 흥정이 벌어집니다.

["이게 싸. 이게 만 원에 파는데 지금 떨이라고 그냥 5천 원 받아."]

'코로나19'로 손님 발길이 뚝 끊겼던 장터가 추석 대목장을 맞은 겁니다.

[조영화/함양 안의시장 상인 : "평소 때는 안 돼. (손님이) 아예 없어요. 아예 없어. 지금은 대목이라고 그래도 요나마 파는 거지."]

버스터미널도 장을 보고 집으로 가는 주민들로 붐빕니다.

저마다 가족, 친지들과 나눠먹을 음식 꾸러미를 들고 다가올 추석 명절을 기대합니다.

[전병완/함양군 안의면 : "조기 사고 기름 짜고, 이런 것들도 사고, 추석이라고 아이들 오고 하면 먹으라고 많이 샀어요."]

방앗간도 분주합니다.

햇볕에 잘 마른 고추를 빻고, 고소한 참기름을 짜느라 기계가 쉴 새 없이 돌아갑니다.

상인들은 대목인데도 예년 만큼 북적이지 않아 못내 아쉽습니다.

[서범용/산청 단성시장 상인 : "지금과 다르게, (예전에는) 시장에 사람들이 와글와글해서 발 디딜 틈이 없었는데, 오전에 잠깐하고 나면 장이 끝나 버립니다."]

코로나19 이후 세 번째 맞게 된 명절, 움츠러들었던 시골장도 오랜 만에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박상현 기자 (sanghyu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