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일X범키, 브랜뉴뮤직 창립 10주년 프로젝트 '집이 돼줄게' 발표 "명품 보컬 조합"

우빈 입력 2021. 9. 15. 19:2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양다일과 범키가 브랜뉴뮤직의 10주년 기념 프로젝트 'TEN PROJECT (텐 프로젝트)'에 참여해 범키의 '집이 돼줄게'를 7년 만에 리메이크했다. 

15일 오후 6시 '집이 돼줄게'가 발배됐다. 

'TEN PROJECT'는 브랜뉴뮤직이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그동안 발매했던 브랜뉴뮤직의 명곡들을 새롭게 복각해 발표하는 레이블 싱글 프로젝트이며, 그 다섯 번째 싱글 '집이 돼줄게'는 2014년 범키가 아내를 위해 준비했던 스페셜 싱글로 발매 당시 각종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이다.  

브랜뉴뮤직의 뉴웨이브 프로듀서 nomad와 On the road가 함께 프로듀싱을 맡아 원곡과는 또 다른 그루브한 느낌의 JAZZ R&B 스타일로 재탄생시킨 이번 신곡에는 원곡자 범키와 함께 브랜뉴뮤직의 후배 아티스트인 양다일이 참여하여 원곡과는 또 다른 특별한 감성을 선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