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뚜껑에서 1시간 노출시 사망, 방사선 측정돼

장지민 입력 2021. 9. 15. 18: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격납 용기에서 1시간만에 사람을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방사선이 측정돼 주변국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5일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 원자로 격납용기 가장 위에 있는 뚜껑 표면에서 애초 상정한 수준을 뛰어넘는 시간당 1.2㏜(시버트)의 방사선량이 확인됐다고 전날 발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당국 추산 훨씬 뛰어넘는 수준의 방사선 양 나와
후쿠시마 제1원전/사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격납 용기에서 1시간만에 사람을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방사선이 측정돼 주변국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5일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 원자로 격납용기 가장 위에 있는 뚜껑 표면에서 애초 상정한 수준을 뛰어넘는 시간당 1.2㏜(시버트)의 방사선량이 확인됐다고 전날 발표했다. 이는 당국 추산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다.

후쿠시마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걸러내는 필터 대부분이 파손된 데 이어 이 같은 발표가 나오면서 사고 원전 폐로 작업에 불확실성이 커졌다. 특히 당장 2년 뒤 후쿠시마 오염수를 해양 방출할 계획이라 주변국의 불안감도 더욱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해당 뚜껑은 지름 약 12미터, 두께 약 60센티미터의 원형 철근 콘크리트로 ‘실드 플러그’라 불리며 노심에서 나오는 방사선을 막기 위해 3겹으로 설치돼 있다.

원자력규제위가 첫 번째 뚜껑 안쪽에서 원격 로봇으로 측정한 방사선량은 수십 시버트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애초 규제위가 추정한 뚜껑 안쪽의 방사선량인 시간당 10시버트를 훨씬 넘는 것으로 일반인 연간 피폭한도는 1밀리시버트이며 사람이 10시버트에 1시간가량 가까이 있으면 사망에 이른다.

방사선량도 치명적이지만 150톤에 달하는 뚜껑 무게도 폐로 작업을 방해한다. 세겹 중 나머지 두 개 뚜껑 사이에서도 방사성 오염물질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 상태로선 확인할 방법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사고 이후 현장에선 계속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폐로작업도 시작하지 못 하고 있다. 작업을 위해 사고가 난 원자로를 분해해 안전한 장소로 옮긴 다음 사용후 핵연료와 녹아내린 핵연료를 꺼내 처리해야 하지만, 핵심 작업인 핵연료를 꺼내는 것부터가 피폭 위험때문에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2023년부터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계획이다.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을 걸러냈기 때문에 안전하다는 게 일본 정부의 입장이다.

일본 경제산업성과 도쿄전력은 앞으로 20~30년 안에 폐로 작업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아사히신문의 보도 전날까지만 해도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에서 방사성 물질이 공기 중으로 배출되는 것을 막아주는 필터 25개 중 24개가 손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쿄전력은 결국 방사성 물질이 공기 중으로 유출되었음을 인정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