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론도 막히나, 금융위, 카드사와 가계부채 점검회의

김성환 입력 2021. 9. 15. 18: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금융당국이 카드사에도 장기대출(카드론) 총량 지침을 지켜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에 이어 카드사까지 막을 수 있는 틈은 모두 막은 셈이다.

1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여신금융협회, 현대카드, 롯데카드 관계자들과 함께 카드사 가계부채 점검회의를 했다.

두 카드사는 가계부채 연간목표를 초과한 사유를 말하고, 향후 관리계획을 마련하겠다고 금융위에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금융당국이 카드사에도 장기대출(카드론) 총량 지침을 지켜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에 이어 카드사까지 막을 수 있는 틈은 모두 막은 셈이다.

1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여신금융협회, 현대카드, 롯데카드 관계자들과 함께 카드사 가계부채 점검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현대카드와 롯데카드는 현재 가계부채 관련 연간 대출 목표치를 200%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드업계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목표치는 5∼6%다. 두 카드사는 가계부채 연간목표를 초과한 사유를 말하고, 향후 관리계획을 마련하겠다고 금융위에 설명했다.

당국은 1금융권 위주로 가계대출 관리계획 실행했으나 2금융권으로 풍선효과 우려가 커지자 지난 7월부터 수차례 경고한 바 있다. 특히 저축은행에는 “규제 차익을 노리고 영업하지 말라”는 시그널을 보냈고 이후 금감원은 저축은행의 월단위 보고를 주단위 보고로 바꾼 바 있다.

다만 카드론까지 막을 경우 서민들의 자금 조달 통로가 막혀 취약계층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카드론은 시중은행에서 대출이 막힌 저신용자나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기 때문이다. 금리는 13% 안팎이어서 상대적으로 비싸다.

금융감독원이 전날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8개 신용카드사의 순이익은 1조494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7% 늘었다. 카드론 이용액은 28조9000억원으로 1년새 13.8% 늘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