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매물장터] 특수자동차 제작업체 250억에 팝니다

강우석 입력 2021. 9. 15. 17:09 수정 2021. 9. 15. 19: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능성 의류기업 매물로 나와
세포치료제 회사 인수 희망도
이번주 매일경제 레이더M과 한국M&A거래소가 준비한 매물장터엔 특수 자동차 제작 업체가 매물로 나왔다. 코스닥 상장사는 세포치료제 기업을 약 500억원에 인수하기 위해 매물장터를 찾았다.

A사는 특장차 및 차량 차체용 적재함과 부품을 제작한다. 국내 완성차 업체로부터 섀시를 매입해 특수 차량을 만든다. 설계와 도장, 차량 차체용 적재함, 특수차 관련 부품까지 모든 과정을 만들 역량을 갖고 있다. A사의 연평균 매출액은 150억원 수준이며, 희망 매각가는 250억원 안팎이다.

기능성 의류 업체 B사는 혈액순환 개선 의류와 운동 보조 의류를 개발한다. 한국인 체형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통계에 기반해 제품을 만들어온 게 특징이다.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국가공인기관에 납품하고 있는데, 다른 의류에도 적용 가능해 확장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B사의 연평균 매출액은 10억원 이상이며 희망 매도액은 50억원 정도다.

C사는 자체 브랜드로 커피와 커피용품을 수입·유통한다. 원두커피를 만드는 로스팅 설비를 보유했으며, 중소 규모의 커피 프랜차이즈와 대형 쇼핑몰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연평균 매출액은 60억원 정도인데, 올 상반기에만 45억원 수준을 거둔 것으로 알려져 있다. C사의 희망 매각가는 20억원 정도다. 유통 업체 D사는 대형 온라인 업체에 상품을 납품·판매하고 대행·영업 컨설팅 사업을 펼친다. 대부분의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에도 진출해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온라인 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연평균 매출액은 20억원가량이며 희망 매도액은 10억원 정도다.

코스닥 상장사 E는 신물질을 개발해온 제약 바이오 기업이다. 시너지 효과를 모색할 만한 동종 업체를 인수하길 희망하고 있다. 특히 세포치료제 분야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경영권 인수와 지분 투자 모두 가능하다는 입장이며, 인수 희망금액은 500억원 수준이다. 비상장사 F는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중견 기업이다. 인쇄회로기판(PCB)·기판회로 등 자동차 전장 관련 업체를 인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인수 희망 금액은 200억원 이내다. 외감법인 G는 부동산업과 투자업을 영위하고 있다.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트렌드에 부합하는 기술을 보유한 업체 인수를 희망하고 있다. 영업이익의 연속성이 있거나 실적이 충분한 업체도 고려 대상이다. G사는 50억~100억원을 투자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강우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