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대전' 승자는 'K-뷰티' 실리콘투..에스앤디·프롬바이오 흥행참패

김평화 기자 입력 2021. 9. 15. 17: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3~15일 코스닥 상장을 앞둔 중소형 기업 5곳(스팩 1개 포함)의 청약이 몰렸다.

실리콘투는 일반 투자자들에 약 135억원을 조달할 계획이었는데 전체 청약 금액의 절반을 미리 납부하는 증거금만 11조4759억원 몰렸다.

반면 같은 날 일반 청약을 마무리한 에스앤디와 프롬바이오의 성적표는 처참했다.

유진투자증권이 에스앤디, NH투자주관이 프롬바이오상장 주관을 각각 맡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13~15일 코스닥 상장을 앞둔 중소형 기업 5곳(스팩 1개 포함)의 청약이 몰렸다. 결과는 'K-뷰티'를 앞세운 실리콘투의 완승.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에스앤디와 프롬바이오는 흥행 참패를 겪었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실리콘투는 11조원에 달하는 뭉칫돈을 모았다. 일반 청약 경쟁률이 1701대 1에 달했다. 실리콘투는 일반 투자자들에 약 135억원을 조달할 계획이었는데 전체 청약 금액의 절반을 미리 납부하는 증거금만 11조4759억원 몰렸다.

삼성증권이 상장 주관을 맡은 실리콘투는 K-뷰티 수출 플랫폼 기업이다. '스타일코리안닷컴'을 통해 세계 100여개국 100만명 이상의 개인 고객을 확보했다. 미국 월마트와 캐나다 아이허브 등 해외 유통업체들에게 화장품을 공급한다. 해외 인플루언서와 국내 화장품 브랜드를 연결하기도 한다.

코로나19(COVID-19)가 기회였다. 지난해 매출액은 99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올해는 1300억원이 목표다. 앞서 진행된 수요예측에는 총 1395개 기관투자자가 참여해 1437.6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의무보유확약을 제시한 기관은 총 118곳으로, 전체 기관의 8.5%였다.

반면 같은 날 일반 청약을 마무리한 에스앤디와 프롬바이오의 성적표는 처참했다. 청약 경쟁률이 각각 4.2대 148대 1에 그쳤다. 두 회사는 앞서 진행한 기관 대상 수요예측에서도 흥행에 실패해 공모가를 희망밴드 밑으로 정한 바 있다. 유진투자증권이 에스앤디, NH투자주관이 프롬바이오상장 주관을 각각 맡았다.

전날 청약을 마무리한 바이오플러스는 1206.6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상장 주관을 맡은 키움증권에 따르면 바이오플러스 청약에는 증거금 6조6515억원이 몰렸다.

바이오플러스는 고분자 생체재료 기반의 의료기기와 바이오 제품 전문 기업이다. 대표 상품은 미용성형 제품인 더말필러(Dermal Filler)와 메디컬디바이스 분야의 유착방지제, 관절조직수복재 등이다.

바이오플러스와 같은 날 청약을 진행한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인 '신한제8호스팩' 일반청약에도 1조원 이상 몰렸다. 증거금 1조1293억원이 들어왔다. 경쟁률은 361.39 대 1이었다.

[관련기사]☞ 이상해진 10살 아들…숨겨놓은 녹음기엔 담임의 충격적인 말"아빠, 일하기 싫으면 안해도 돼" 손담비, 돌아가신 父에 하고픈 말이진호 "그 배우는 아니라는데…허이재 '성관계 요구' 실명 밝혀라"'암 투병' 최성봉 "입원비 못 내는 중…수술 안 하면 가망 없어""출산 100일도 안 된 거 맞아?" 한지혜, '슬림 몸매' 복귀
김평화 기자 peac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