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부산시와 '미래차 생태계' 구축해 일자리 창출한다

박찬규 기자 입력 2021. 9. 15. 16: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르노삼성차가 부산시와 손잡고 미래차 전략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5일 르노그룹 국제 개발∙협력 총괄을 맡고 있는 프랑수아 프로보 부회장과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나 르노삼성자동차의 미래차 전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노력 방침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르노삼성차가 부산시와 손잡고 미래차 전략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차가 부산시와 손잡고 미래차 전략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5일 르노그룹 국제 개발∙협력 총괄을 맡고 있는 프랑수아 프로보 부회장과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나 르노삼성자동차의 미래차 전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 노력 방침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문에는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가 국가 빅3 산업인 미래차를 부산지역의 중심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내 생산시설 및 부지를 활용, 미래차 전략산업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는 게 회사의 설명.

르노삼성은 미래 친환경차 개발을 위한 핵심 부품업체 등 생태계 참여자를 위한 인프라를 조성하고 지역 상생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하며 부산시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을 중심으로 미래차 생태계 조성이 가능하도록 참여기업 및 컨소시엄 등에 대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는 올 4월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이래 부산시의 미래차 전략을 위한 논의를 함께 지속해 왔다”며 “이날 공동 합의가 이뤄짐에 따라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는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앞으로 구체적인 사업 시행 방안 및 일정 등을 논의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S 주요뉴스]
"벗겨지는 거 아니지?"… 한화 야구여신 수영복 '아찔'
"9등신 마네킹인줄"… 리사, 다리 길이 보정 아냐?
"아슬아슬 비키니"… LG 치어리더, 보일락말락
"샤넬 목걸이 얼마?"… 큐리 수영복 S라인 '환상'
김종국 아들, 사기혐의로 피소… 피해자만 20명?
'음주운전' 리지, 오열하며 사과… "인생 끝났다"
유기묘 입양 후 바꿔치기 의혹… 유명 연예인 누구?
'견미리 딸' 이유비, 청순 매력… "눈부신 미모"
'쌍둥이 예비맘' 성유리, 단발 변신…"귀찮아서"
"사랑받고 존중받는 느낌"… 김혜수 미담 '폭발'

박찬규 기자 star@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