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에네르마, 포항서 2차전지 재활용 공장 착공

홍국기 입력 2021. 9. 15. 16: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GS건설의 자회사인 에네르마가 리튬이온 배터리(2차전지) 재활용 사업의 첫 삽을 떴다.

GS건설은 15일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서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리튬이온 2차전지 재활용 공장의 착공식을 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GS건설 에네르마, 2차전지 재활용 공장 착공식 (서울=연합뉴스) 15일 포항에서 열린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착공식에 참석한 신상철 GS건설 신사업부문 부사장(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GS건설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GS건설의 자회사인 에네르마가 리튬이온 배터리(2차전지) 재활용 사업의 첫 삽을 떴다.

GS건설은 15일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서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리튬이온 2차전지 재활용 공장의 착공식을 했다고 밝혔다.

GS건설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인 에네르마는 사명이 에너지(Energy)와 소재(Materials)의 앞 글자를 따서 만들어졌다. 법인은 지난해 10월 설립됐다.

이번 사업은 '블랙 파우더'(배터리를 잘게 쪼갠 뒤 열처리한 리튬, 코발트, 니켈, 망간 등이 포함된 검은색 덩어리) 연 2만t 처리 규모의 공장을 지어 운영하는 것이다.

사용 후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수거해 물리적 파쇄, 블랙 파우더 제조, 습식 제련 과정을 거쳐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 금속을 추출하는 재활용 공정을 진행한다.

에네르마는 일차적으로 약 1천500억원을 투입해 2023년부터 상업 생산에 들어가고, 추후 단계적으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배터리 재활용 시장의 규모는 2030년 약 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에네르마는 원재료의 다각화를 통해 리튬이온 배터리의 소재 자원을 확보하고, 리튬이온 배터리의 생산·재활용과 소재 생산으로 이어지는 순환고리에 참여해 협업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redflag@yna.co.kr

☞ 뱃속 아기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엄마
☞ 서경석에 불똥 튄 중개수수료 갈등…광고 중도 하차
☞ 선글라스 다리에 손만 쓱…몰래 찍어도 아무도 몰랐다
☞ 30대 보건소공무원 숨진채 발견…"월 100시간 초과근무"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북한 '최고 아나운서' 리춘히가 받는 특급 대우는
☞ 정글서도 41년 살아남은 '타잔', 문명사회 복귀후 간암 사망
☞ 88세 노인, 성적 접촉 거부한 아내 몽둥이로 폭행해 뇌출혈
☞ 하루만에 돌고래 1천428마리 대학살…페로 제도서 무슨일이
☞ "반으로 못접지?"…삼성, 공식계정서 애플 공개 저격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