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윈텍, "자회사 프로닉스, 인간 귀 수준 센서 개발"

강재웅 입력 2021. 9. 15. 16: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광진윈텍은 자회사 프로닉스가 세계 최초로 기계가 인간처럼 들을 수 있는 센서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프로닉스는 이런 점에 착안해 기계가 인간처럼 들을 수 센서를 개발했다.

프로닉스 관계자는 "인간의 목소리에 의해 작동하는 스마트 디바이스에 대한 시장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기계와의 소통을 가능하게 할 센서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며 "프로닉스가 이것을 가능하게 만들고 기계학습의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광진윈텍은 자회사 프로닉스가 세계 최초로 기계가 인간처럼 들을 수 있는 센서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센서는 인간의 달팽이관이 작동하는 방식으로 작동해 기계가 인간처럼 듣게 해준다. 프로닉스는 기존의 마이크로폰과 비교해 최고 8배 먼 곳의 소리를 감지할 수 있고 최고 22배의 깨끗한 음성신호를 전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음성이나 소리를 증폭하거나 녹음하거나 인공지능과 소통하기 위해 다양한 종류의 마이크로폰을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작동방법이 인간의 귀가 가진 능력을 뛰어 넘을 수 없다. 이 때문에 보청기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조금 떨어진 곳의 소리를 듣지 못할 수 있다. 인공지능이 탑재된 기계들을 사용할 때 불편을 느끼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프로닉스는 이런 점에 착안해 기계가 인간처럼 들을 수 센서를 개발했다. 이 센서는 인간의 달팽이관이 작동하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프로닉스는 이달 초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프로닉스테크놀리지라는 현지 법인을 설립했다.

프로닉스테크놀리지는 음성 센서 기술을 필요로 하는 기업들과의 협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자문 평가를 받아 나스닥 등 현지증시 상장도 준비하고 있다.

프로닉스 관계자는 "인간의 목소리에 의해 작동하는 스마트 디바이스에 대한 시장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기계와의 소통을 가능하게 할 센서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며 “프로닉스가 이것을 가능하게 만들고 기계학습의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고 전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