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신과 DIY형 암보험을 하나로"..한화생명, 암명품 종신보험 선보여

류영상 입력 2021. 9. 15. 15: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나에게 맞는 부위별 암특약만 별도로 부가 가능
일반암·소액암·유사암·9가지 부위별암 '비갱신형 특약'
한화생명이 사망보장과 고객이 원하는 부위별 암보장 특약만 골라 비갱신형으로 추가하는 '암명품 종신보험'을 15일 선보였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종신보험'에 'DIY형 암보험'의 장점을 결합한 상품이라는 점이다. 종신보험에 가입하길 원하는 고객의 니즈에, 고객에게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암보장만을 추가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사망보장을 기본으로 일반암·소액암·유사암·9가지 부위별암 등으로 세분화한 특약을 통해 나에게 맞는 맞춤형 암보장을 받을 수 있다.

또 기존 일반암을 의무적으로 가입해야만 추가할 수 있었던 부위별 암특약을 일반암 가입 없이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가족력·성별·건강상태·라이프스타일 등에 따른 나만을 위한 '맞춤형' 설계가 가능하다.

기존 종신보험의 암보장 특약은 주로 '갱신형'으로 구성돼 나이가 올라가면 보험료가 상승한다. 이에 반해 이 상품의 주요 암보장특약은 모두 '비갱신형'으로 새롭게 설계했다.

비갱신형은 일정한 보험료를 정해진 기간 동안만 내면, 이후에는 보험료 납입에 대한 부담 없이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에 안정적이다.

또 하나의 특징은 사망보장은 최소화하면서 암보장은 극대화하고 싶은 고객의 니즈를 고려해, 사망보장(주계약)을 최소 200만원만 가입하면 원하는 암특약을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도록 해 가입의 편의성을 높였다.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종신보험에 일반암을 가입하지 않아도 초기 이 외의 갑상선암, 호흡기암, 간암 및 췌장암 등 필요한 부위별 암보장을 '비갱신형' 특약으로 추가할 수 있다"면서 "계약자들의 보험 이해도가 높아진 만큼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생명 암명품 종신보험의 가입가능 연령은 만 15세에서 남성 71세, 여성 76세까지다.

만40세, 20년납, 해지환급금 보증형, 주계약 가입금액 1000만원 및 초기 이 외의 갑상선암보장특약, 호흡기암(폐암 및 후두함 포함) 보장특약, 간암 및 췌장암보장특약, 100세만기, 각각 가입금액 1000만원 가입시 월 보험료는 남성 4만2050원, 여성 3만4730원이다.

한화생명은 상품 출시에 맞춰 업그레이드한 보장분석 시스템인 '똑(talk) 똑(talk)한 암상세 보장분석'을 오픈했다. 고액암·일반암·유사암 3종으로 구분하던 암 보장분석을 17종으로 세분화해 고객 맞춤 컨설팅을 제공한다. 고객은 컨설팅을 통해 부족한 암보장을 확인, 원하는 특약만 골라 실속있게 가입할 수 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