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르노삼성 "미래차 전략산업 생태계 구축 노력"

김선호 입력 2021. 9. 15. 15: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산시와 르노삼성이 부산에 미래차 전략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15일 오후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그룹 부회장과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을 접견하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 발표문을 공개했다.

공동 발표문에는 르노삼성이 부산공장을 활용해 미래 차 전략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친환경차 개발 등 인프라 조성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에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르노그룹 부회장 접견하는 박형준 부산시장(오른쪽)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와 르노삼성이 부산에 미래차 전략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15일 오후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그룹 부회장과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을 접견하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 발표문을 공개했다.

공동 발표문에는 르노삼성이 부산공장을 활용해 미래 차 전략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친환경차 개발 등 인프라 조성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에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부산시는 미래 차 생태계 조성에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박 시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변화 등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볼 때 미래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는 전략 마련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이번 발표로 르노삼성과 부산 자동차 부품산업이 함께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최근 자동차 생산량과 매출액이 감소하는 르노삼성의 전기차 생산 등 미래 차로의 신속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친환경 파워 트레인 생산시스템과 핵심부품 개발사업 등을 지원하고 있다.

wink@yna.co.kr

☞ 뱃속 아기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엄마
☞ 서경석에 불똥 튄 중개수수료 갈등…광고 중도 하차
☞ 선글라스 다리에 손만 쓱…몰래 찍어도 아무도 몰랐다
☞ 하루만에 돌고래 1천428마리 대학살…페로 제도서 무슨일이
☞ 정글서도 41년 살아남은 '타잔', 문명사회 복귀후 간암 사망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88세 노인, 성적 접촉 거부한 아내 몽둥이로 폭행해 뇌출혈
☞ 북한 '최고 아나운서' 리춘히가 받는 특급 대우는
☞ 1학년 교실까지 뻗친 칼부림…피 흘리며 들어와 "도와달라"
☞ 술 취해 아버지 때려 살해한 아들…범행 후 거실서 '쿨쿨'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