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지역 소외계층 1만가구에 5억원 지원

박창수 입력 2021. 9. 15. 15: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BNK부산은행은 박형준 부산시장, 안감찬 은행장, 최금식 부산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5일 부산시청에서 추석맞이 '행복만개 나눔사업' 물품 전달식을 개최했다.

부산은행은 샴푸와 칫솔 등 11가지 생필품과 윷놀이 세트 등으로 구성된 복꾸러미 5억원어치를 부산과 경남 김해 및 양산지역 소외계층 1만 가구에 전달하기로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산은행 행복만개 나눔 [부산은행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박형준 부산시장, 안감찬 은행장, 최금식 부산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5일 부산시청에서 추석맞이 '행복만개 나눔사업' 물품 전달식을 개최했다.

부산은행은 샴푸와 칫솔 등 11가지 생필품과 윷놀이 세트 등으로 구성된 복꾸러미 5억원어치를 부산과 경남 김해 및 양산지역 소외계층 1만 가구에 전달하기로 했다.

부산은행은 2008년부터 매년 명절과 연말에 전통시장 상품권과 생필품 등을 지역사회에 기부하고 있다. 지금까지 누적 지원액은 119억원에 달한다.

은행 임직원들은 윷놀이 세트를 비롯해 신생아 디데이 달력, 공기정화를 위한 스칸디아모스 액자 등 지역 소외계층에 전달하기 위한 물품을 만드는 재택봉사활동도 꾸준히 벌이고 있다.

pcs@yna.co.kr

☞ 뱃속 아기 지키려, 항암치료 포기하고 다리 절단한 엄마
☞ 서경석에 불똥 튄 중개수수료 갈등…광고 중도 하차
☞ 선글라스 다리에 손만 쓱…몰래 찍어도 아무도 몰랐다
☞ 하루만에 돌고래 1천428마리 대학살…페로 제도서 무슨일이
☞ 정글서도 41년 살아남은 '타잔', 문명사회 복귀후 간암 사망
☞ 아이 이상해 주머니에 녹음기 넣어 등교시켰더니 담임선생님이…
☞ 88세 노인, 성적 접촉 거부한 아내 몽둥이로 폭행해 뇌출혈
☞ 북한 '최고 아나운서' 리춘히가 받는 특급 대우는
☞ 1학년 교실까지 뻗친 칼부림…피 흘리며 들어와 "도와달라"
☞ 술 취해 아버지 때려 살해한 아들…범행 후 거실서 '쿨쿨'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