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집값 상승률 13년 만에 최고..군포시 3% 달해

윤정원 입력 2021. 9. 15. 13: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수도권을 필두로 전국 집값이 계속해 오르막길을 걷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1.52%→1.68%)와 인천(1.33%→1.38%) 모두 상승폭을 키웠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은 매물부족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지역과 중저가 위주로, 경기(1.03%)는 교통 접근성이 양호한 시흥·안산·군포시, 인천(0.91%)은 정주여건이 좋은 신축과 중저가 수요가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매매가격은 0.96% 상승했다. /윤정원 기자

전국 주택종합 매매가격 한 달 새 0.96%↑

[더팩트|윤정원 기자] 수도권을 필두로 전국 집값이 계속해 오르막길을 걷고 있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8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매매가격은 0.96% 상승했다. 전월(0.85%)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도권의 경우 전월 1.17%에서 1.29%로 오름폭이 커졌다. 수도권 상승률은 1.80%를 기록했던 2008년 6월 이후 13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서울(0.60%→0.68%)은 인기 재건축이나 중저가 위주로 가격이 뛰었다. 강북권에서는 △노원구(1.34%) △도봉구(1.07%) △용산구(0.64%) 등의 순으로 상승했다. 강남권에서는 △송파구(0.88%) △서초구(0.85%) △강남구(0.80%) △강동구(0.70%) 등의 순이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1.52%→1.68%)와 인천(1.33%→1.38%) 모두 상승폭을 키웠다. 경기에서는 △군포시(2.89%) △안양 동안구(2.88%) △오산시(2.85%) 등이 눈에 띄게 뛰었다. 인천은 △연수구(2.80%) △서구(1.53%) △계양구(1.40%) 등을 중심으로 올랐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은 매물부족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지역과 중저가 위주로, 경기(1.03%)는 교통 접근성이 양호한 시흥·안산·군포시, 인천(0.91%)은 정주여건이 좋은 신축과 중저가 수요가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garden@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